연예일반

생방송 중 욕하고 "예능으로 봐달라"…쇼호스트 정윤정, 결국 '법정 제재' [MD이슈] (종합)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유명 쇼호스트 정윤정의 생방송 중 욕설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심의소위원회가 이례적으로 법정 제재를 결정했다.

앞서 1월 28일 정윤정은 현대홈쇼핑에서 화장품 크림 생방송 중 "XX"라고 욕설을 내뱉으며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안겼다. 자신이 판매한 제품이 매진됐음에도 방송을 조기 종료할 수 없어 예정된 시간을 채워야 한다며 짜증을 낸 것. 정윤정은 "여행 상품은요,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을 하거든요. 이씨, 왜 또 여행이야. XX 나 놀러 가려고 그랬는데"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제작진의 정정 요구에도 정윤정은 "정정 뭐 하나 할까요. 난 정정 잘해요"라면서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 했죠? 까먹었어. 방송하다 보면 제가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말했다.

방심위 광고소위는 28일 회의를 열고 해당 방송분에 대해 제작진 의견 진술을 듣고 경고와 관계자 징계를 의결했다. 의견 진술에서 홈쇼핑 측 관계자는 선처를 호소했지만 심사위원들은 질타를 쏟아냈다. 광고 소위의 제재 결정은 전체 회의에 상정돼 최종 확정된다.

한편, 정윤정은 지난 17일 "지난 1월 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뒤늦게 고개를 숙였다.

[정윤정. 사진 = 정윤정]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