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삼성 목걸이 '미디어데이 압도', 원태인 지분 주장 '웃음바다' [MD현장]

  • 0

[마이데일리 = 한남 심혜진 기자] 2023 미디어데이에서10개 팀들의 각양각색 패션이 눈길을 모았다. 특히 삼성표 목걸이가 무대를 압도했다.

KBO는 3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2023 KBO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자리했다.

가장 눈에 띈 팀은 삼성이다. 오재일과 원태인은 흰색 후드티에 목걸이를 걸고 나왔다. 목걸이가 압도적이었다. 굵은 은색 체인 팀의 'SL' 로고 장식물이 큼지막하게 자리했다. 반면 박진만 감독은 정장 차림이었다.

원태인은 "홍보팀에서 입혀주는대로 입고 왔다. 꼭 목걸이를 차달라고 해서 찼다"며 웃은 후 "무겁지는 않다. 홈런 세리머니로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다. (오)재일이 형이 (홈런을) 많이 치고, 많이 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재일 역시 "이렇게 큰 목걸이를 처음 차봐서 쑥스럽다. 차라고 했으니까 열심히 차고 있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미디어데이 종료 후 오재일과 원태인은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오재일과 다르게 신나 보인다는 질문에 원태인은 "저도 안 신났어요!"라며 목소리를 높인 뒤 "홍보팀에서 노린 것 같다. 이용 당한 듯 하다(웃음). (목걸이가 많이 팔리면) 지분을 받아야 할 것 같다"며 "홈런 세리머니 때 사용할 것이다. 시즌 중에 형들이 홈런 치고 들어오면 목에 걸어드리겠다"고 밝혔다.

오재일은 "홈런 치면 기분 좋으니 목걸이를 차겠다. 진짜 가벼우니 다들 라이온즈파크 오실 때 하고 오셔도 될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삼성에 따르면 해당 목걸이는 현재 판매 중이다.

삼성이 조금 튀었다면 다른 팀들은 포인트를 줬지만 나름대로 평범했다. 유니폼을 입은 팀은 두산과 롯데였다. 두산은 하의까지 유니폼을 입은 반면 롯데는 새 유니폼 상의만 입고 나왔다.

후드팀를 입은 팀이 많았다. KIA는 김종국 감독이 회색 후드티를, 김선빈과 김도영이 빨간 후드티를 입었다. KT도 선수는 후드를 택했다. 10주년 기념으로 나온 검은색 후드티에 가슴에는 연고지인 'SUWON'이 새겨져 있었다. 한화는 회색 후드티에 점퍼를 입었다. NC도 흰색 후드를 입고 깔끔한 차림으로 등장했다.

맨투맨으로 맵시를 뽑낸 팀도 있었다. LG 오지환과 박해민은 검정색 맨투맨에 야구 점퍼를 착용했다. 야구 점퍼는 오지환과 박해민의 색깔이 달랐다. 오지환은 검은색 상의에 팔 부분이 검붉은 색, 박해민은 네이비 상의에 팔 부분은 흰색이었다.

키움은 흰색 티셔츠를 입었다. 가슴에 팀의 캐치프레이즈를 새긴 티셔츠를 입었다.

디펜딩 챔피언 SSG는 홀로 정장을 택했다.

[삼성 오재일이 30일 오후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된 '2023 KBO 미디어데이'에서 인사하고 있다(위), 두산 양의지와 삼성 오재일이 30일 오후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된 '2023 KBO 미디어데이'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