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윤 대통령 부부, '동물농장' 전격 출연…"유산 후 반려견 입양, 고통 잊었다" [MD이슈](종합)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함께 SBS 'TV동물농장'에 깜짝 출연했다.

'TV동물농장' 28일 방송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은퇴한 안내견 새롬이를 입양한 사연으로 소개됐다. 서울 용산 한남동 관저에서 반려 동물들과 지내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을 "안녕하세요, 새롬이 아빠 그리고 우리 마리, 써니 아빠, 토리 아빠 윤석열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건희 여사도 "저는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은퇴 안내견 새롬이를 입양하게 된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용인의 안내견 학교에 갔다가 '내가 당선이 돼서 마당이 있는 관저를 가게 되면 꼭 은퇴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고 얘기를 했다"며 "작년 크리스마스날 우리 가족으로 입양을 했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는 "새롬이는 아빠를 훨씬 좋아한다"며 "저희 집 모든 개들이랑 고양이는 다 아빠를 훨씬 좋아한다"고 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를 가리켜 "이 사람은 주로 훈련을 시키려고 그런다. 간식을 줄 때도 오른발, 왼발, 엎드려 이러면서 준다. 간식을 딱 들고서 계속 안 주면서 훈련을 시킨다. 그럼 강아지가 나한테 달려온다. 그냥 달라 이거다"며 웃었다.

방송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반려 동물들 간식을 만들어주는 모습까지 공개됐다.

많은 반려견을 키우게 된 이유에 대해선 윤석열 대통령이 "글쎄 뭐 어떤 특별한 이유라기보다는"이라고 했는데, 옆에서 듣던 김건희 여사가 "그건 사실 제가 말씀드려야 된다"며 말문 열었다.

김건희 여사는 "저희는 아이를 가졌다가 아이를 잃게 되고 (윤석열 대통령이)굉장히 심리적으로 힘들어 하셨는데, 유기견을 제가 입양을 계속 해왔더니 이제 아빠(윤석열 대통령)가 너무 좋아하더라. 그 아이들을 너무 좋아하고. (집에)오면 아이들 밥 해줄 생각에 기뻐서 잠시 그 고통을 잊으시더라"며 "사실은 다 임시보호하는 역할로 있었는데 아빠가 하루 지나고 나서는 '안되겠다. 얘 키워야겠다' 하더라. 아이들(반려동물들)을 못 본다. 보면 자꾸만 다 데려오고 싶어 하시는 욕심 때문이다. 아빠 때문에 자꾸 이렇게 늘어나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특수 목적으로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이 있는데 (특수 목적견들이)국가와 사회를 위해서 봉사를 했기 때문에 치료를 받게 될 때 일정 부분은 우리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을 해주는 게 맞는 것 같다. 그래야 또 입양을 하고 함께 또 동행하기가 쉽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제작진이 임기 내 정책이 나올 가능성을 묻자 윤석열 대통령은 "한번 노력해보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카메라를 향해 "사지 마시고 입양하세요"라고 당부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