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 블런트, ‘오펜하이머’ 시사회에서 입은 드레스…2023 알렉산더 맥퀸 A/W23 컬렉션

[마이데일리 = 천주영 기자] 영화배우 에밀리 블런트(Emily Blunt)가 영화 ‘오펜하이머’ 시사회에서 알렉산더 맥퀸 착장을 선보였다.

‘오펜하이머’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신작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에밀리 블런트는 지난 13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알렉산더 맥퀸 드레스를 착용했다.

이 드레스는 알렉산더 맥퀸 2023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블랙 비즈, 프린즈 베이스에 화이트와 실버 오키드 엠브로더리 장식이 돋보이는 컷아웃 드레스다. 오키드 엠브로더리 장식의 너클 클러치를 더해 시선을 끌었다.

알렉산더 맥퀸 관계자는 “알렉산서 맥퀸 드레스가 할리우드 배우 공식 석상 룩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알렉산더 맥퀸]

천 주영 기자 young199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