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 시칠리아·몰타 8박 10일 비즈니스 클래스 패키지로 선봬

  • 0

몰타 인터컨티넨탈 5성급 호텔 3연박, 아그레젠토 신전 뷰 레스토랑 방문

 지중해의 숨은 보석 몰타. /롯데관광개발
지중해의 숨은 보석 몰타. /롯데관광개발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롯데관광개발은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을 탑승하고 5성급 호텔에 머무르는 시칠리아·몰타로 10일 상품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오는 11월 4일부터 8박10일 일정으로 매주 토요일 터키항공 비즈니스 클래스(총 16석)를 이용해 인천공항에서 이스탄불공항으로 출발한다. 판매가는 1인 919만원(유류할증료·세금 포함)부터다.

앞서 럭셔리 상품 기획으로 지난해 9월 출시했던 이집트 특별 전세기 패키지가 1000만원에 이르는 고가의 비즈니스 상품에도 불구하고 523개 전 좌석이 판매된 바 있다.

권기경 롯데관광개발 여행사업본부장은 “롯데관광개발이 고품격 명품 관광의 자존심을 걸고 선보이고 있는 노 팁·노 옵션·노 쇼핑의 프리미엄 상품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소개했다.

시칠리아의 주도인 팔레르모 /롯데관광개발
시칠리아의 주도인 팔레르모 /롯데관광개발

이번 상품은 관광지의 외관만 보는 것이 아닌 8대 관광지 내부 입장으로 여행의 만족도를 높였다.

푸른 지중해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타오르미나 원형극장을 비롯해 화려한 황금빛 모자이크화가 유명한 몬레알레 대성당, 마시모 극장, 고대 그리스 로마 유적을 볼 수 있는 네아폴리스 고고학 공원 등을 구석구석 방문한다.

영화 ‘시네마 천국’으로도 잘 알려진 체팔루, ‘대부’의 사보카, 팔레르모, ‘태양은 가득히’와 ‘아쿠아맨’의 타오르미나, ‘월드워Z’와 ‘왕좌의 게임’ 촬영지인 발레타 등 이번 여행을 통해 영화 속 한 장면 속으로 시네마투어를 떠날 수 있다.

몰타 고조섬의 빅토리아 요새(더 시타델) /롯데관광개발
몰타 고조섬의 빅토리아 요새(더 시타델) /롯데관광개발

여행 특전으로는 몰타 인터컨티넨탈 5성급 호텔(3박), 시칠리아 4성급 일급호텔(5박) 숙박을 비롯해 지중해의 풍광을 보며 즐길 수 있는 현지 프리미엄 레스토랑(2회)에서 특식을 마련했다. 지중해의 청정해변을 조망할 수 있는 오션뷰 레스토랑, 아그레젠토 신전을 바라보며 즐기는 신전 뷰 레스토랑 식사 및 시칠리아 전통 메뉴인 아란치니, 카포나타를 비롯해 브라쥐올리와 같은 몰타 전통 음식도 맛볼 수 있다.

권기경 여행사업본부장은 “비즈니스 상품에 걸맞은 넉넉한 자유 시간과 여유로운 티타임을 제공해 여행의 만족도를 높였다”고 강조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