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노, 2023-24시즌 선수 등록 완료...'이정현 150% 인상’

  • 0

소노 엠블럼/소노
소노 엠블럼/소노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고양 소노의 데뷔 2년차 가드 이정현이 억대 연봉 선수로 등극했다.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는 9일 "7월 25일부터 시작했던 선수와의 보수 협상을 8일에 마치고, 2023-24시즌 KBL 선수 등록을 완료했다. 구단 보수 합계는 23억 7500만원이며, 샐러리캡 대비 85%이다. 구단 내 최고 연봉자는 지난해 FA로 이적하면서 보수 총액 7억5000만원, 계약기간 4년으로 합류한 전성현이다. 전성현은 2022~2223시즌 몸값에 걸맞게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팀을 플레이오프 4강에 올리는 데 큰 공헌을 했다. 전성현과 함께 공헌도가 가장 높았던 이정현은 지난해 보수 총액 8천만원에서 150%가 인상된 2억원에 사인을 하며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정현은 지난 시즌 KBL 전체 공헌도에서도 3위를 기록,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유니버시아드 대표에 이어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 선발됐다"라고 했다.

이정현은 "새로운 팀에서 인정받아서 기분이 좋지만, 부담도 있다"면서 "지난 시즌보다 더 좋은 모습으로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보여주고, 개인적으로 공헌도 부분에서 지난해보다 더 높이 오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2022-23시즌 슈퍼맨으로 불렸던 김진유도 63% 인상된 1억 3000만원(전년 8000만원)에 합의해 이번 시즌 비상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김진유 역시 데뷔 후 첫 억대 연봉자에 이름을 올렸다.

끝으로 소노는 "10일 16시 고양 소노 아레나 보조경기장에서 성균관대학교와의 첫 연습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담금질에 나선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