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교포' 이민지, LPGA 크로거 퀸시티서 2차 연장 끝 시즌 첫승... 15개월만 통산 9승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호주 교포 이민지(27)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우승을 달성했다.

이민지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켄우드C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더블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 찰리 헐(잉글랜드)과 동타를 이뤄 연장 승부에 돌입했고, 연장 2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이민지는 지난해 6월 US 여자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9승째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4억원).

이민지(왼쪽)와 헐이 포옹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민지(왼쪽)와 헐이 포옹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2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이민지는 전반 9홀 동안 흔들리지 않았다. 보기 없이 버디만 3개 적어내 격차를 5타 차로 벌려 우승을 향해 한 발자국 더 나아갔다.

그런데 후반이 문제였다. 12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OB 구역에 떨어지면서 결국 더블아웃으로 홀아웃했다. 그사이 헐이 14번홀(파3)부터 16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내고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민지는 남은 6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했고, 헐 역시 17, 18번홀 파로 마무리해 연장 승부가 펼쳐졌다.

1차 연장에선 파로 승부를 내지 못했고 2차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다. 이민지가 버디를 성공시키며 파를 기록한 헐을 꺾고 우승을 확정했다.

중국의 슈퍼 루키 인뤄닝은 이날 5타를 줄여 14언더파 274타 단독 3위로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엔 이미향(30‧볼빅)이 공동 5위(11언더파 277타)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최혜진(24‧롯데)은 공동 11위(10언더파), 신지은(31‧한화큐셀)과 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은 공동 23위(6언더파)를 기록했다.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민지./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