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유나와 함께 연기하며, 딸 갖고 싶다고 느껴" (유괴의 날)

[마이데일리 = 김정수 기자]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진행된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윤계상이 아역배우 유나와 함께 연기하면서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유나와의 촬영 현장이 행복했다고 밝힌 윤계상은 "유나를 만나면서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하게 됐다. 정말 너무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배우 윤계상과 아역배우 유나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윤계상과 아역배우 유나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드라마 '유괴의 날'은 부와 명예, 모든 걸 가졌지만 자신의 탐욕을 위해 자식까지 철저하게 이용하는 아빠와 가진 것 하나 없지만 오로지 아이를 살리기 위해 유괴까지 결심하는 어수룩한 아빠, 그리고 납치 후 기억을 잃은 딸 로희의 이야기를 담았다. 휴머니즘과 미스터리의 절묘한 조화가 돋보이는 '코믹 버디 스릴러' 극이다. 13일 밤 9시 첫 방송.

김정수 기자 easefu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