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일드라마

"선을 넘어 악인이 된다"…'악인전기' 신하균·김영광 투샷 美쳤다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선을 넘은 악인의 탄생을 알리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극본 서희 이승훈 연출 김정민 김성민) 메인 예고편과 포스터가 19일 공개됐다.

‘악인전기’는 절대 악인을 만난 생계형 변호사가 엘리트 악인으로 변모하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 누아르 드라마다. ‘나쁜 녀석들’, ‘블랙의 신부’ 김정민 감독이 연출을 맡아 치밀하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 새로운 악인의 탄생 과정을 그린다.

이날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생계형 변호사 한동수(신하균)가 범죄 조직 유성파 2인자 서도영(김영광)과 위험한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펼쳐진다. 구치소 영업도 가리지 않는 한동수는 동생 한범재(신재하)로부터 서도영의 수상쩍은 의뢰를 소개받는다. 서도영은 첫 만남부터 ‘사무장 출신 징계 변호사’라는 한동수의 이력을 비꼬며 자극하고,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건넨다.

이어 “처음부터 이쪽엔 발도 들여놓지 말았어야 했어”라는 한동수의 후회와 함께 폭풍 같은 사건들이 몰아친다. 벼랑 끝에 선 한동수와 한범재 형제는 돌이킬 수 없는 일을 행하고, 한범재는 “형 우리 지옥 가겠지?”라며 겁을 먹는다. 한동수는 “이 일 끝나면 날 좀 놔줘요”라고 애원하지만, 서도영은 그런 한동수가 재밌다는 듯 “싫은데요?”라고 말해, 서도영이 건넨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무엇보다 두려움에 떨던 한동수가 점점 흑화하는 모습은 전율을 일게 한다. ‘이 선을 넘으면 악인이 된다’라는 카피와 함께 한동수는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독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우리 이제 진짜 파트너야”라고 말하는 서도영과 “두고 보세요. 누가 죽고 누가 사는지”라고 말하는 한동수. 손을 잡지만 서로를 경계하는 두 악인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메인 예고편과 동시 공개된 ‘선을 넘어 악인이 된다’ 카피가 쓰여진 메인 포스터 역시 흥미롭다. 절대 악인의 아우라를 발산하는 서도영과, 악인으로 변모한 한동수의 흑백 대비가 이들의 서사를 기대하게 하는 것. 특히 엘리트 악인으로 재탄생한 한동수의 비주얼이 메인 포스터에 처음 담기며 흥미를 고조시킨다.  

한편 ‘악인전기’는 오는 10월 14일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를 통해 첫 공개된다. 

[‘악인전기’./ 지니 TV]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