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1시간에 28억 판매하고 C사 명품백 받아"…신사옥 세운 근황까지 (짠당포)[MD리뷰]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방송인 안선영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근황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짠당포'에는 홈쇼핑 '완판의 아이콘' 염경환, 안선영, 박휘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홈쇼핑 21년 차 안선영은 "내가 물건을 팔았던 회사 중 세 곳이 상장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남의 회사 상품 그만 팔고 내 상품을 팔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사업을 시작했다"며 최근 신사옥을 세운 근황도 알렸다. 안선영은 "이너뷰터, 유아동식을 비롯해 직접 제조해 유통하는 상품이 30가지 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짠당포'에 청록색 C사 명품 가방을 가지고 나온 안선영은 "(15년 전) 홈쇼핑 출연을 한창 많이 할 때 화장품을 1시간에 28억 판 적이 있다. 이 방송을 본 업체 대표님이 너무 감동을 받아서 백과 꽃다발과 손편지를 선물로 보내주셨다. 그 화장품 누적 판매액이 1800억원 정도였고 그 이후 상장했다"는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화장품 시연을 위해 얼굴을 수십 번씩 닦아 접촉성 피부염이 발병하는 고충도 있었다. 안선영은 "1시간 동안 20~30번 정도 지우고 바르기를 반복했다. 이렇게 한 달에 30~40번 방송하고 하루 세 번이면 100번 정도 닦았다. 피부가 다 벗겨졌다"고 설명했다.

['짠당포' 안선영./ JTBC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