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태권도 방문단 22명 입국, 12일간 '특별한 태권도 여행'

  • 0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호주 이강웅 사범을 포함한 22명의 방문단이 특별한 한국 여행에 나섰다. 14일 입국한 이번 방문단은 태권도성지 태권도원을 비롯해 청와대, 국회, 경복궁, 수원 화성행궁 등 태권도와 한국 문화 체험을 목적으로 한국으로 왔다.

방문단은 19일부터 2박 3일 동안 태권도원을 찾았다. 전통무예수련·태권힐링체조 콘텐츠 참여는 물론 태권도원상설공연 관람, 국립태권도박물관 견학 등 태권도에 대한 모든 것을 보고 체험했다. 방문단 중 14명은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태권도 수련생이다. 어린 자녀와 함께 방문한 7명의 부모들도 수련생 못지않은 열정을 보였다.

이강웅 사범은 22년째 호주에서 도장을 경영하고 있다. 23년 올해의 퀸즐랜드주 체육인 상을 수상할 만큼 태권도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다. 그는 "함께 온 수련생들이 전문 선수들이 아니고 태권도를 진심으로 즐기는 수련생들이지만 열의는 선수급이다"며 "이번 한국 방문을 위해 자녀들은 아르바이트와 용돈을 모으는 등 오랜 기간 준비를 한 만큼 태권도 수련을 비롯해 우리나라 문화를 조금이라도 더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 알리기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강웅 사범과 함께 온 이번 호주 방문단은 22일 이후 태권도 선수들과 합동 훈련, 청소년태권도 품새대회 출전 등의 일정을 마치고 25일 출국할 예정이다. 방문단 중 가장 어린 10살의 딸과 함께 온 메리시아 테론, 셰인 부틀러 부부는 "아름다운 태권도원에서 그동안 해보지 않은 다양한 방법으로 태권도를 경험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아이가 태권도를 하면서부터 자신감과 공동체 의식이 커져가는 것을 보며 태권도가 아주 특별한 스포츠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남편 그리고 세 딸과 함께 한 브랜디 메리 리날디(38세) 씨는 "한 달 전에 태권도 수련을 위해 막내딸과 한국을 왔었는데 그때 기억이 매우 좋아서 이번에는 가족이 모두 함께 한국에 왔다. 특히 태권도원 방문은 처음인데 놀라운 경험이다"며 "부모로서 느끼는 태권도 수련의 장점은 무엇보다 자녀들이 자신감을 얻고 목적의식과 성취감을 갖게 한다는 점 그리고 정신적인 면에서도 아이들이 바르게 성장하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매우 만족한다"고 태권도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린날디 씨의 딸인 마리사 리 그레이스 리날디 양은 "태권도원에서 본 태권도 공연은 흥분될 만큼 박진감이 넘쳤다"며 "이곳에서의 수련은 새로운 경험이었다. 특히, 야외 전통무예수련장에서 한 수련으로 자신감을 더 얻을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한편, 스웨덴, 말레이시아, 캐나다, 싱가포르 등 태권도원을 찾고자 하는 해외 태권도인들의 예약은 줄을 잇고 있다. 태권도원이 새로운 한류 문화 관광지로 급부상 중이다.

[사진=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