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예능

박나래 "결혼도 안했는데, 옷을 임부복 사이트에서 본다" 깜짝고백

  • 0

박나래 / 티캐스트 E채널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엄청난 먹방의 부작용을 고백했다.

23일 케이블채널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을 맞이해 식욕이 폭발하는 토밥즈를 위한 특집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 했어!"로 꾸려진다.

이날 토밥카 운전을 맡은 현주엽은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이영식PD가 야심 차게 준비한 메뉴들을 살펴보며 아주 만족스러운 웃음을 짓는다. 현주엽은 운전대를 잡으며 "좋았어 아주 마음에 들었어"라며 오전 8시, 아침 식사 장소인 바비큐 식당으로 이동한다.

삼겹살부터 항정살, 등갈비, 훈제 오리 그리고 장어까지! 육해공 총집합 음식을 장작에 초벌 해서 구워 먹는 바비큐 전문점으로 기름기 쫙 빼고 육즙을 가득 머금은 육해공 바비큐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은 그야말로 '매직 히포' 현주엽에게는 천국인 셈.

식당 입장과 함께 '여기서부터 저기까지' 전 메뉴를 하나씩 주문한 멤버들은 맨입에 밑반찬을 맛보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훈연향을 가득 머금은 삼겹살을 시작으로 입이 터지기 시작한 멤버들은 "침착하게 먹자"라는 각오를 뒤로 하고 정신없이 식사를 이어간다.

목살과 훈제 오리까지 전에 느껴보지 못한 고기의 식감을 제대로 즐긴 멤버들은 "오늘 아주 위험한 특집이었다"라며 이영식PD의 맛집 선정에 만족스러움을 전한다. 특히, 이날 따라 더더욱 이성을 잃은 박나래를 평소 본인의 양을 파악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식사를 이어간다.

쉬지 않고 식사를 이어가던 박나래는 "우리 스타일리스트 실장님이 내 옷을 임부복 사이트에서 보고 있더라"라며 "이게 말이 되냐, 결혼도 안 한 싱글이 임부복 사이트에서 옷을 본다는 게 말이 되냐" 라고 불평을 하면서도 젓가락을 내려놓지 못한다.

토밥즈 멤버들은 육즙과 고기향이 가득한 항정살까지 모두 맛보고는 "오늘 여기서 그냥 퇴근하자. 여기가 끝이다"라며 급기야 전원 퇴근을 선언하는데. 23일 오후 5시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