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농구 항저우 AG 쾌조의 출발, 태국 34점차 대파, 강이슬 3점슛 6개, 박지수 16점

  • 0

태국전/대한민국농구협회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한국 여자농구도 좋은 출발을 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농구대표팀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농구 여자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서 태국을 90-55로 완파했다. 한국은 29일 북한, 내달 1일 대만과 조별리그를 갖는다.

한국 여자농구는 최근 국제대회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전망도 밝은 건 아니다. 일단 첫 단추를 잘 뀄다. 강이슬이 3점슛 6개로 18점, 박지수가 16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1블록으로 원투펀치 노릇을 했다.

한국은 조별리그서 2위에 들면 8강 토너먼트를 통해 메달 색깔을 가린다. 2014년 인천 대회 이후 9년만에 금메달을 노리지만 중국과 일본이 세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