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중국? 아무도 한국 못 막는다"...사령탑은 '금메달'만 바라본다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조영욱/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 진화(중국) 최병진 기자] 황선홍 감독이 8강 상대인 중국을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27일 진화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키르기스스탄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5-1로 승리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광연이 골문을 지켰고 설영우, 박진섭, 김태현, 황재원이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은 정호연과 백승호가 지킨 가운데 엄원상, 이강인, 정우영이 2선, 박재용이 최전방에 위치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높여갔고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리드를 잡았다. 설영우가 정호연과 원투패스를 받으며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하는 순간 반칙을 당하면서 페널티킥(PK)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백승호는 오른쪽 하단으로 강하게 슈팅을 했고 공은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은 2분 뒤에 추가골에 성공했다. 전방 압박으로 볼을 뺏어낸 엄원상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로 무너트렸고 크로스를 올렸다. 중앙에 있던 정우영은 프리한 상태에서 정확한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이강인/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전반 28분에 실점을 내줬다. 수비 진영에서 백승호가 압박을 당하며 볼을 뺏겼고 1대1 찬스를 잡은 알리굴로프가 득점에 성공했다. 실점 후 한국은 연달아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8분 설영우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키르기스스탄 수비 손에 맞으며 PK가 선언됐다. 정우영은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를 3-1로 벌렸다.

한국은 더욱 스코어를 벌렸다. 후반 34분 고영준의 전진 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40분에는 홍현석이 골키퍼가 잡아내지 못한 골을 밀어 넣으며 5-1 승리를 완성했다.

경기 후 황 감독은 “8강으로 갈 수 있어 기쁘다. 축구는 흐름의 경기다. 흐름이 왔을 때 승기를 잡지 못하면 상대에게 기회를 주면서 어려움을 겪는다. 다음부터는 이런 경기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엄원상/대한축구협회

백승호/대한축구협회

황선홍호는 홈팀 중국과 8강전을 펼친다. 이에 대해 “충분이 예상했다. 거친 플레이와 많은 관중을 이겨내지 못하면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없다. 그 누구도 우리의 앞길을 막을 수 없다. 한 발 한 발 함께 나아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실점 이후 흔들렸다. 황 감독은 “예선에서는 나오지 않는 상황이었다. 조직적으로 흔들렸고 상황에 대한 인지가 부족했다. 8강에서도 이런 상황이 나올 수 있는데 심리적으로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조직화에 대해 더 생각하겠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후반 14분에 교체된 이강인에 대해서는 “예정된 츨전 시간이었다. 두 번째 득점 후 뒤로 가는 패스가 많았다. 경기를 장악하기 위해서는 볼 소유가 중요한데 교체를 통해 보완하겠다”고 했다.

진화(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