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김하성 성공을 보라, 이정후에게 마음의 평온함을…” FA 랭킹 15위, 패스트볼 컨택 97% ‘인정’

  • 0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이정후와 김하성/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이정후의 타격기술을 보면, 메이저리그에서 뛸 준비가 돼있다.”

CBS스포츠가 1일(이하 한국시각) 2023-2024 메이저리그 FA 랭킹을 1위부터 25위까지 정리했다. 이정후(25, 키움 히어로즈)가 무려 15위에 위치했다. CBS스포츠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LA 에인절스의 3파전이라고 전망했다.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CBS스포츠는 “이정후는 7월에 발목이 골절돼 시즌을 마감하고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오디션을 이어갈 능력을 방해했다. 그는 플러스 주자이자 수비수로 간주되며, 인상적인 배트-투-볼 기술을 보여줬다”라고 했다.

기본적으로 컨택이 좋은데, 수비와 주루도 괜찮다는 설명이다. CBS스포츠는 “우리가 입수한 데이터에 따르면, 이정후의 올 시즌 컨택률은 91%였으며, 이것은 패스트볼 컨택률 97%를 포함한 것이다”라고 했다.

장거리타자는 아니다. CBS스포츠는 “빅히트를 치는 강타자는 아니다. 통산 65홈런 중 23홈런은 2022년에 나왔다. 이번 부상은 그가 필드와 베이스 주로에서 기여하도록 완벽한 회복을 하는 것에 부담을 준다”라고 했다.

이정후는 발목 신전지대 수술을 마친 뒤 재활에 돌입했다. 2024시즌 개막에 맞춰 메이저리그에 데뷔하는데 문제없을 것이라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단, 이번 부상이 수비와 주루에서 능력을 보여주는데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얘기다.

더불어 CBS스포츠는 “메이저리그 팀들은 항상 KBO 타자가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투구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 대해 걱정한다. 이정후의 전 동료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최근 성공을 보면, 그들에게 마음의 평안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 적응할 수 있게 충분히 기다려줄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이정후는 올 시즌을 앞두고 배트를 가슴 부근으로 내리고 스탠스를 닫으면서 히팅포인트까지 빠르게 가고, 강하게 칠 수 있게 변화를 줬으나 실패했다. 메이저리그의 더 빠른 공을 공략하기 위한 준비였다.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이정후/마이데일리

일단 올 시즌은 실패하며 예년의 폼으로 돌아갔는데, 내년 시즌에 다시 시도할 것인지 지켜봐야 한다. 적응기를 가질 때 팀에서 충분히 기다려주면서, 부담을 주지 않는 게 중요하다. 김하성도 샌디에이고에서 지난 2년간 충분히 적응하면서 올해 탑클래스 공수겸장 2루수가 됐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