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베트남에 2연속 역전패' 세자르는 또 선수 탓..."상대는 좋은 공격수 있는데 우리는 경쟁 못했다"

1일 베트남과의 경기 후 인터뷰를 하는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최병진 기자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경기 소감을 전했다.

세자르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세계랭킹 40위)은 1일 오전 11시 30분(한국시간) 중국 항저우시 항저우 사범대학교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펼쳐진 베트남(세계랭킹 39위)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2-3(25-16, 25-22, 22-25, 22-25, 11-15)으로 패했다.

출발은 가벼웠다. 한국은 강소휘와 박정아의 공격과 중앙을 활용한 움직임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1세트에 이어 2세트까지 따내며 흐름을 잡았다.

하지만 3세트부터 분위기가 급격하게 베트남 쪽으로 넘어갔다. 베트남은 수비가 살아났고 다양한 공격 패턴으로 한국을 흔들었다. 반면 한국은 점점 공격이 단조로워졌고 결국 허망한 2-3 역전패를 당했다.

여자 배구대표팀/마이데일리DB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마이데일리DB

한국은 지난 아시아선수권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에 패한 기억이 있다. 당시 한국은 2세트를 먼저 땄음에도 이후 3세트를 연속해서 내주면서 허탈한 역전패를 당했다. 이번에는 복수를 다짐했지만 또 한 번 리버스 스윕을 당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경기 후 세자르 감독은 “전반적으로 어려운 경기였다. 초반에 잘하다가 어느 시점부터 공격 성공률이 떨어졌다. 현명한 선택을 내리지 못했고 베트남은 수비 조직력을 회복하면서 승리를 따냈다”고 평가를 했다.

이어 “베트남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많은 노력을 했는데 패배해서 여파가 있을 것 같다. 아시아 선수권에서 복수를 해주자는 게 목표였는데 그러지 못해 속상하다. 종합 대회에서는 우리가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 베트남은 강한 공격수를 가진 좋은 팀인데 우리는 경쟁을 할 수 없었다. 마음을 잘 추슬러서 네팔전을 준비해야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네팔을 꺾고 8강에 오를 경우 A조에 속한 북한이나 중국을 만날 가능성이 높다. 세자르 감독은 “베트남전을 이기면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었다. 경기에서 졌지만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게 아니다. 북한이나 중국 등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마이데일리DB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마이데일리DB

2022년에 부임한 세자르는 최악의 성적을 자랑하고 있다. 2년 연속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전패 수모를 겪은 세자르호는 2023 아시아배구연맹(AVC)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도 8강 탈락, 2024 파리올림픽 예선 7경기 전패 악몽에 빠졌다. 이번 아시안게임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세자르 감독은 “성적을 내야 한다는 시각에 동의한다. 승리하지 못하고 결과를 가지고 오지 못하는 게 실망스럽다. 이기기 위해 왔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오늘 경기를 돌아보면서 준비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려고 노력한다. 비디오 미팅과 연습 내용 등을 상기시키며 주면서 이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