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 제대로 못 긋는다'→토트넘전 리버풀 득점 취소 오심…클롭 "아무리 봐도 오프사이드가 아니다"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리버풀의 토트넘전 득점을 인정하지 않은 주심의 판정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매디슨의 침투패스와 함께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돌파한 히샬리송이 골문앞으로 연결한 볼을 문전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6호골을 터트리며 맹활약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 존스와 조타가 잇달아 퇴장 당해 9명이 싸우는 등 고전을 펼쳤다. 리버풀은 전반 34분 디아스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인해 인정받지 못하는 오심으로 인한 피해도 있었다.

리버풀의 디아스가 살라의 침투패스와 함께 토트넘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디아스는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선언 이후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잉글랜드프로경기심판기구(PGMOL)는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 이후 오심을 인정했다. PGMOL은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에서 전반전에 발생한 중대한 실수를 인정한다. 디아스의 골은 현장 심판진에 의해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명백한 오류였다. VAR이 개입해 득점이 인정되어야 했다'고 발표했다.

현역 시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로 활약했던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 게리 네빌은 "선수들에게 방해가 될 수 있고 잘못된 선을 그렸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끔찍한 일이다. 분명히 로메로의 발과 디아스의 어깨가 동일 선상에 있다. 예전에는 카메라가 줄지어 있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각도에 따라 카메라가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있다. 정말 이상하다. 득점 순간 온사이드라고 생각했다. 분명히 뭔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리버풀의 클롭 감독은 "골이다. 보면 볼수록 오프사이드가 아니다. 선을 잘못 그은 것이다. 볼이 살라의 다리 사이에 있는 상황에서 선을 잘못 그었다. 살라가 패스한 순간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했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어떤 기술도 경기를 오류 없는 경기를 만들지 못한다. 우리는 모두 실수가 경기의 일부라는 것을 인정했었다. 사람들은 VAR이 오류가 없을 것이라는 오해를 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리버풀전 승리와 함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5승2무(승점 17점)의 성적으로 리그 2위로 올라섰다. 리버풀은 올 시즌 첫 패배와 함께 5승1무1패(승점 16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에 머물게 됐다.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장면. 사진 = 스카이스포츠/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