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민의 디카詩-<광장(廣場)>

위아래를

따져 무엇하리

노는 물이 같은데

숨쉬는 것들

다 소중하여라

◆마이데일리는 ‘박종민 시인의 디카詩’를 연재한다. 디카시는 디지털 카메라와 시가 결합된 새로운 문학 장르이다. 바쁜 현대인을 위한 쉽게 쓰는 간결한 창작시이다. 박 시인은 ‘이병주 하동 국제문학제 디카시 부문 대상(2018년), 뉴스N제주 신춘문예 디카시 부문(2022년)을 수상했다.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