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한 주에요" 김효주, 1년 6개월만 LPGA 우승! 상금 200만$ 돌파→최저타수상도 보인다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김효주(28·롯데)가 오랜 만에 우승을 이뤄냈다. 그것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이다.

김효주는 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어센던트 LPGA(총상금 18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 그룹의 아타야 티띠쿤(태국), 비앙카 파그단가난(필리핀)을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1년6개월 만의 우승이다. 미국 무대 통산 6승째를 작성했다.

김효주의 우승으로 지난주 아칸소 챔피언십의 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에 이어 2주 연속 한국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김효주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상금 27만달러를 획득해 총상금 201만4978달러(약 27억2000만원)로 LPGA 투어 진출 이후 처음으로 상금 200만달러를 돌파했다.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시즌 첫 우승과 함께 김효주는 최저타수상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효주는 이번 대회 직전까지 평균타수 69.790으로 이 부문 1위를 유지 중이다. 유일한 60대 타수 선수다. 2위 고진영(28‧솔레어‧70.019)에게 근소하게 앞서고 있던 김효주는 이번 대회에서 평균 67.75타를 기록하면서 격차를 벌릴 수 있게 됐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이날 5타차 여유를 갖고 마지막 날에 돌입했지만 결코 쉬운 승부는 아니었다. 한 때 공동 2위 그룹 티띠쿤과 파그단가난이 3타차까지 추격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효주는 LPGA를 통해 "5타차 선두는 편안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나는 끝까지 리드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올해 성적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우승이 없어 약간 실망감이 있었다.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많이 가졌고, 올해 안에 우승하고 싶었다. 이번주 그것을 이룰 수 있었고, 행복한 한 주였다"고 활짝 웃었다.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김효주./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