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례대첩' 로운 "코미디 해보고 싶었다…'연모' 때와 다른 인격처럼 보이고 싶어"

KBS ‘혼례대첩’
KBS ‘혼례대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로운이 ‘연모’ 이후 두 번째 사극 ‘혼례대첩’으로 돌아온 패기 만점 소감을 전했다.

10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혼례대첩’(극본 하수진 연출 황승기 김수진) 측은 로운의 서면 인터뷰를 공개했다. 

‘혼례대첩’은 조선 시대 청상부마와 청상과부가 만나 원녀, 광부(조선시대 노처녀와 노총각을 이르는 말) ‘혼례 대작전’을 펼치는 고군분투 중매 코믹 멜로 드라마다. 한양 최고 울분남 청상부마 심정우와 이중생활을 하는 청상과부 정순덕이 힘을 모아 우당탕탕 ‘조선판 러브 액츄얼리’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로운은 ‘혼례대첩’에서 청상부마이자 ‘조선 최고 울분남’, 꼰대력 넘치는 원칙주의자 유교보이 심정우 역을 맡아 가장 파격적인 코믹 연기에 도전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로운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입체적인 표현력을 빛내며 새로운 사극 남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로운은 “코미디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혼례대첩’을 선택한 이유를 시원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로운은 “사실 코미디라는 장르가 제일 어렵다고 생각한다. 평소에 도전해보고 싶었던 장르이기도 했지만, 의외성에서 출발을 하려고 하는 편이다”라고 처음으로 도전하는 코믹 연기에 대한 각오를 남겼다.

특히 로운은 ‘연모’ 이후 또 다시 KBS 월화드라마 사극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캐릭터와 상황이 서로 다른 작품이기 때문에 다른 인격처럼 보이고 싶은 욕심이 있다. 저 역시 기대가 된다”라는 설렘을 내비쳤다. 또한 “초반에는 더운 날씨 속에 촬영이 진행된 경우가 많았는데 경험이 쌓이다 보니 더위를 이겨내는 방법을 조금 익히게 된 것 같다”라고 첫 번째 사극이었던 ‘연모’의 경험이 도움이 됐음을 전했다.

이어 로운은 상대역인 조이현에 대해 “다양한 면이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고,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로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조이현 캐스팅 소식에 쾌재를 부른 사연을 전했다. “실제로 만나서 호흡을 맞춰보니 제가 상상했던 정순덕과 이미지가 정말 비슷해서 대본리딩 때도 술술 잘 읽힌 것 같아 감사했다. 지금도 너무 재미있게 찍고 있다”라고 설명해 로운과 조이현이 이끌 환상적인 연기 호흡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이에 더해 로운은 함께하는 많은 선배들의 도움과 배려로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특히 많이 마주치는 조한철 선배님은 평소에도 너무 같이하고 싶었던 선배님이시기도 했고, 존재 자체로도 분위기를 잡아주시기 때문에 정말 감사한 마음뿐이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런가 하면 로운은 자신이 맡은 심정우를 “시간이 멈춰있는 어린아이 같은 인물인 것 같다. 솔직함을 이유로 무례해 보일 수도 있는 인물 같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로운은 자신과 심정우의 닮은 점과 관련해 “닮은 점을 찾기 시작하면 캐릭터를 정해두는 것 같아서 저와는 아예 다른 사람으로 생각하고 접근하려고 했다”라며 각별한 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로운은 심정우 역을 표현하는 데 있어 가장 고심했던 부분으로 “시대적인 배경이나 상황적 배경에서 오는 심정우의 말들이 요즘 시대상과는 조금 다르다고 느껴질 수도 있는 부분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을 미워 보이지 않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꼰대력 만점’의 심정우를 표현하기 위해 깊은 고민의 시간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로운은 시청자들을 향해 “더운 여름부터 많은 스태프분들, 배우분들이 함께 고생하고 웃으며 만들고 있는 작품이다.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첫 방송까지 ‘혼례대첩’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제작진은 “첫 사극부터 폐인을 양성했던 로운이 ‘혼례대첩’을 통해 또 한 번 넘사벽 캐릭터를 완성, 안방극장을 요동치게 만들 전망이다”라며 “단단한 각오로 준비한 로운의 첫 코믹 멜로 사극 ‘혼례대첩’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오는 30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