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집 장사 잘하네' 지루 GK 유니폼 판매→품절...AC밀란 노 젓기 바쁘다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37·AC밀란) 이름을 골키퍼 유니폼에 새겨서 살 수 있을까.

AC밀란은 최근 특별한 유니폼을 출시했다. 공격수 지루의 이름 ‘GIROUD’를 골키퍼 유니폼에 적어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불티나게 팔렸다. 이제는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다. 그야말로 대박을 쳤다.

이유가 있다. 이탈리아 세리에A를 대표하는 공격수 지루는 지난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제노아의 루이지 페라리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세리에A 8라운드 AC밀란-제노아 경기에 골키퍼로 깜짝 출전했다.

선발 출전한 건 아니다. 지루는 이날 0-0 접전을 펼치던 후반 21분에 미드필더 야신 아들리와 교체되어 투입됐다. AC밀란은 후반 42분 크리스티안 퓰리식이 선제골을 넣어 1-0 리드를 잡았다. 원정팀 AC밀란은 1-0 스코어에 만족했다.

하지면 변수가 있었다. 후반 추가시간에 마이크 메냥 AC밀란 골키퍼가 상대 공격수를 저지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이미 교체 카드 5장을 모두 쓴 AC밀란은 후보 골키퍼를 투입할 수 없었다. 결국 필드 플레이어 중 한 명을 골키퍼로 바꿔야 했는데, 공격수 지루가 이 역할을 맡았다.

메냥은 퇴장 아웃되기 전에 지루에게 자신의 초록색 유니폼과 장갑을 건넸다. 지루는 메냥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장갑을 착용했다. 후반 막판 제노아의 파상공세가 이어졌으나 지루가 몸을 날려 모두 막아냈다. AC밀란은 1-0 승리를 거뒀다.

지루는 세리에A 사무국이 선정한 이주의 팀 11명 라인업에 골키퍼로 선정됐다. 평생을 공격수로 활약한 지루가 골키퍼 포지션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건 이례적인 일이다.

AC밀란은 물이 들어오자 노를 저었다. AC밀란 공식 쇼핑몰에 지루 이름과 지루의 등번호 9가 적힌 골키퍼 유니폼을 올렸다. 주문이 쇄도했다. 준비한 재고가 모두 판매되어 이제는 돈 주고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다.

지루는 “이런 경험을 해본 적이 없다. 너무 자랑스럽다. 마지막에 선방도 했다. 오늘 착용한 골키퍼 유니폼을 평생 간직하겠다. 액자에 넣어서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30년 가까이 상대 골문에 골을 넣던 지루가 이날만큼은 상대 공격수와 몸싸움하며 손을 뻗었다. 지루 개인에게는 물론, AC밀란 구단에도 역사적인 날이었다.

지루의 본업은 공격수다. 이번 2023-24시즌 AC밀란 소속으로 세리에A 7경기 출전해 4골을 넣었다. AC밀란 최다 득점자다. 다가오는 AC밀란전(세리에A), 파리 생제르맹전(챔피언스리그)에는 공격수로서 골을 넣어줘야 한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