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외화결제 전문 기업 트래블월렛과 MOU 체결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대표(오른쪽)와 김형우 트래블월렛 대표가 지난 12일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본사에서 MOU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신한투자증권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대표(오른쪽)와 김형우 트래블월렛 대표가 지난 12일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본사에서 MOU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신한투자증권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신한투자증권이 외화결제 전문 기업 트래블월렛과 클라우드 기술 기반 오픈 플랫폼 추진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트래블월렛은 외화 충전 앱(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00% 클라우드 기반 국제 지불 결제 인프라를 구축한 비자 클라우드 프로세싱 파트너다.

양사는 투자자가 해외 투자 후 남은 돈을 해외여행, 외화 결제, 해외 송금 등에 활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낙후된 글로벌 결제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등 다양한 솔루션을 오픈플랫폼에 탑재할 계획이다.

신한투자증권은 클라우드 기반 금융 인프라 구축·운영에 관한 양사 기술을 접목해 금융 생태계를 조성하는 오픈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자 한다.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대표는 “디지털 시대 비즈니스 성공 키워드를 클라우드라고 생각한다” 며 “연결과 확장 철학에 부합하는 클라우드 기술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으며 트래블월렛과 동반성장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