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알, 레오제이와 함께한 부스터프로 ‘80분에 매출 50억원’ 달성

라이브커머스 방송 1만7000대 판매
뷰티 카테고리 라이브 판매 1위 기록

에이피알이 레오제이(오른쪽)가 진행한 부스터프로 판매 라이브커머스 방송에서 50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했다./에이피알
에이피알이 레오제이(오른쪽)가 진행한 부스터프로 판매 라이브커머스 방송에서 50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했다./에이피알

[마이데일리 = 천예령 기자]에이피알은 지난 17일 오후 7시부터 80분간 레페리 소속 뷰티 크리에이터 ‘레오제이’가 진행한 카카오쇼핑라이브에서 총 1만7000여대 부스터프로가 판매되어 50억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방송을 진행한 ‘레오제이’는 119만 구독자를 지닌 유튜버이자 ‘금손 메이크업’으로 잘 알려진 메이크업 아티스트다.

제품으로 등장한 부스터프로는 에이피알이 7번째로 선보이는 뷰티 디바이스다.

이날 방송은 ‘47만뷰’의 시청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에이피알에 따르면 매출 기록은 역대 카카오쇼핑라이브 기준 뷰티 카테고리 라이브 중 매출 1위에 해당한다.

부스터프로는 ‘6 인 1’을 컨셉으로 부스터프로는 광채, 탄력, 볼륨, 모공, 진동, 테라피 등의 케어를 제공한다. 메인 모드는 ‘부스터모드’, ‘미세전류모드’, ‘더마샷모드’, ‘에어샷모드’ 등 4가지로 이뤄져있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기존 소비자 신뢰와 가망 소비자 기대가 제품 출시 후 처음 진행한 라이브커머스의 성공을 이끌었다고 본다”며 “향후에도 소비자 필요를 적극 반영한 혁신 제품을 계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예령 기자 cjsthek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