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민이 올려주고, 세터 이고은이 때리고…'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감독도 웃고, 선수도 웃었다 [곽경훈의 현장]

'숨겨져 있던 공격 본능이 드러났다'

야스민이 올려준 볼을 세터 이고은이 왼손으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야스민이 올려준 볼을 세터 이고은이 왼손으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광주 곽경훈 기자]  이고은의 왼손 스파이크가 1세트를 가져왔다.

페퍼저축은행이 27일 광주페퍼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GS칼텍스를 상대로 1,2세트를 리드했지만 세트 스코어 2-3(25-21 25-23 20-25 19-25 12-15) 로 역전패 당하며 홈 2연승에 실패했다.

1세트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과 선수들을 세터 이고은의 예상밖의 득점에 활짝 웃었다. 22-19로 페퍼저축은행이 앞서던 1세트 GS칼텍스 실바의 강한 공격을 박사랑이 받았고,  야스민이 4번 자리로 길게 토스를 해줬다. 

코트 앞에 있던 이고은 김지원과 오세연의 블로킹을 피해서 왼손으로 스파이크를 때렸다. 득점을 올린 페퍼저축은행 이고은은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는 조 트린지 감독과 코치들은 활짝 웃으며  기뻐했다. 

야스민의 토스로 득점을 올린 이고은이 기뻐하고 있다.
야스민의 토스로 득점을 올린 이고은이 기뻐하고 있다.
평상시 공격에서 세터 이고은이 야스민을 향해서 볼을 올려주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평상시 공격에서 세터 이고은이 야스민을 향해서 볼을 올려주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이고은의 득점에 더 기뻐하는 야스민 / 한국배구연맹.
이고은의 득점에 더 기뻐하는 야스민 / 한국배구연맹.

때마침 GS칼텍스에서 작전타임 요청이 되자 벤치로 들어오는 이고은은 야스민의 품에 안겨 활짝 웃었다. 야스민이 이고은의 득점이 너무 기쁜듯 이고은을 꼭 안아주며 미소를 지었다. 

생각하지도 않았던 득점을 기록한 이고은은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필립스 다음으로 많은 유효블로킹(6개)를 기록하며 활약을 펼쳤다.  

뜻밖의 공격으로 득점을 올린 이고은이 조 트린지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뜻밖의 공격으로 득점을 올린 이고은이 조 트린지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1,2세트를 잡으며 기분좋게 출발한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이 3세트부터 다리 경련으로 힘을 발휘 하지 못하고 범실로 3세트를 내줬다. 기세가 오른 GS칼텍스는 실바, 강소휘, 오세연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에서도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실바가 화끈한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GS칼텍스 실바는 양팀 최다 득점인 40점을 기록했다. 강소휘가 25점, 유서연이 8점, 오세연이 7점, 문지윤이 6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도왔다.

짜릿한 역전승으로 3연승을 기록한 GS칼텍스가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짜릿한 역전승으로 3연승을 기록한 GS칼텍스가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