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석까지 날아가는 에이스의 홈런 서브'… 감독은 조명까지 가리며 쳐다봤다 [곽경훈의 현장]

'내가 잘못 본거지?'

관중석까지 날아가는 서브를 때린 신호진(오른쪽)과 볼을 바라보는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안산 곽경훈 기자] OK금융그룹이 우리카드의 연승 질주에 제동을 걸었다.

OK저축은행은 3일 오후 경기도 안산 상록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의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6-24 25-22)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OK금융그룹은 승점 10점으로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또한 5연승으로 거침없는 승리를 질주하던 우리카드는 1라운드 첫 패배를 기록했다.

OK저축은행 레오는 21점을 기록했고, 신호진도 팀 내 두번째로 많은 득점인 13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1세트 OK금융그룹이 8-5로 앞서가던 상황에서 신호진이 서브라인에 섰다. 최재효 주심의 휘슬에 신중하게 서브를 넣었다. 강한 서브는 아니었다. 하지만 볼은 상대편 코트를 지나쳐서 관중석 난간까지 날아갔다. 

당사자인 신호진도 당황했고, OK금융그룹 동료, 우리카드 선수들도 조금은 당황했다.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은 이마에 손을 언은 뒤 관중석으로 날아가 볼을 찾는 액션까지 보였다.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이 조명을 손으로 가리며 볼을 찾아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이 홈런 서브를 때린 신호진을 바라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민망한 신호진은 고개를 숙였고 오기노 마사지 감독은 실수한 신호진에게 박수를 치며 격려했다.  당황스러운 실수를 저지른 실호진은 23-22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송희채가 오픈 공격을 1세트를 잡았다.

1세트 득점에 성공한 신진호가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2세트 24-24 듀스 상황에서 레오가 공격을 성공 시켰고, 우리카드 김지한의 공격이 라인 밖으로 나가면서 OK금융그룹이 다시 웃었다. 

3세트 22-20에서 올해 우리카드에서 OK금융그룹 친정팀으로 다시 돌아온 송희채가 연속 득점을 올리며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우리카드 마테이가 서브 범실을 하면서 경기가 마무리 되었다. 

셧아웃 승리를 거둔 OK금융그룹 신호진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우리카드는 마테이가 14득점, 한성정이 9득점, 김지한이 8득점, 한태준이 5득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연승행진이 멈춘 우리카드 선수들이 아쉬워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