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에서 만난 오빠와 先잠자리·後교제" 박소연, 파격 발언에 '전원 멘붕' [고딩엄빠4]

  • 0

MBN ‘고딩엄빠4’
MBN ‘고딩엄빠4’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청소년 엄마 박소연이 술자리에서 알게 된 오빠와 ‘선 잠자리’ 후 교제를 시작해 임신까지 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8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16회에서는 청소년 엄마 박소연이 출연해 현재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고단한 라이프를 공개한다.

먼저 박소연은 재연드라마를 통해 “부모님의 이혼 후 성격이 잘 맞지 않는 엄마 대신 할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랐고, 성인이 된 후 술자리를 즐기던 중 친구가 소개해준 한 오빠와 합석하며 인연이 시작됐다”고 밝힌다.

무엇보다 박소연은 “술자리에서 웃기는 사람으로 정평이 나 있던 그와 종종 술을 마시다 보니 끝은 항상 ‘만취’였다”며 “‘잠만 자는 사이’로 지내며 ‘모텔 투어’를 다니다가, 맨 정신에 고백해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는 파격적인 사연을 전한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3MC 박미선-인교진-서장훈과 이인철 변호사, 조영은 심리상담사는 “잠자리 이후 사귀고 나서야 서로를 좋아하게 되다니, 순서가 묘하다”, “뜨거운 밤보다는 뜨겁게 공부를…”이라고 입을 모으며 혼란스러워 한다.

더욱이 박소연은 “남자친구가 나의 엄마와 종종 따로 만나, 데이트를 즐기며 단둘이 노래방도 다녔다”고 밝힌다. 종잡을 수 없는 전개에 서장훈이 “설마…”라고 운을 떼자, 모두들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거냐”, “여기가 할리우드야?”라고 아연실색한다. 출연진들의 ‘멘붕’ 상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박소연은 “나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엄마는 남자친구가 사위로서 마음에 든다고 기뻐했다”고 ‘대반전’의 반응을 덧붙여 “정말 희한하다”는 리액션이 터진다.

제작진은 “기존에 출연했던 고딩엄빠들의 사연과는 다소 결이 다른 재연드라마 속 이야기에 MC 박미선이 ‘이런 사연은 처음이라…’라고 당황하는가 하면, 서장훈은 ‘이 속도라면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시기가 오히려 늦은 편’이라고 진단한다. 또한 박미선은 ‘결혼 전 웃기던 사람은 결혼 후엔 안 웃기더라’라며, 경험에서 우러난 참견으로 현장을 폭소로 물들이기도 했다. 다소 독특한 고민을 들고나온 청소년 엄마의 일상과 숨겨진 속사정을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게스트로는 발라드계의 디바이자 ‘수퍼 워킹맘’ 가수 나비가 출연해 “아이를 재우고 매주 챙겨보는 프로그램이다, 자신의 아이를 책임지고 키우는 고딩엄빠들의 모습에 많이 공감하는 편”이라며 ‘고딩엄빠’에 대한 팬심을 드러낸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