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압도적 사운드로 1979.12.12 그날 밤의 기록을 경험하라…돌비 애트모스관 상영 확정

영화 '서울의 봄' 돌비 애트모스 스페셜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돌비 애트모스 스페셜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돌비 애트모스관에서 상영된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 '서울의 봄'이 특별관 상영을 확정하며 돌비 애트모스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돌비 애트모스관 상영을 확정한 '서울의 봄'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두고 치열한 접전을 펼치는 인물들의 모습에 현실감 넘치는 사운드를 더해 압도적인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머리 위 공간을 포함해 3차원 공간을 가득 채우는 공간 음향은 마치 군사반란 당시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생생하게 전해 몰입감을 배가시킨다. 이처럼 '서울의 봄'의 돌비 애트모스관 상영은 강렬하고 몰입감 넘치는 사운드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공개된 돌비 애트모스 스페셜 포스터는 대한민국의 운명을 바꾼 12.12 군사반란이 본격화되기 전 전두광, 이태신, 정상호, 노태건, 김준엽 그리고 다양한 군부의 인물들이 육군본부 벙커에 한 데 모인 모습으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비록 한 데 있지만 그 뒤 서로 다른 선택을 하게 될 이들이 반란군과 진압군으로 맞서 펼치게 될 대결에 대한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돌비 애트모스관 상영을 통해 1979.12.12 군사반란의 긴박감을 더욱 생생하게 선사할 영화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