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X정우성 '서울의 봄', 제작 비하인드 영상 공개

영화 '서울의 봄' 제작 비하인드 영상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제작 비하인드 영상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영화 '서울의 봄' 측이 제작 비하인드를 담은 '작전 일지' 영상을 공개했다.

'서울의 봄'의 '작전 일지' 영상은 영화 제작 과정에 담긴 제작진들의 열띤 노력으로 눈길을 끈다. 영화를 진두진휘한 김성수 감독은 "어둠 속에서 계속 들려오던 총소리, 제 인생의 의혹이었다. 하룻밤 사이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연관되어서 거대한 욕망의 드라마가 만들어질 수 있었나"라며 어렸을 적 가졌던 인생의 의혹이 영화 제작의 출발점이 됐다고 밝혔다.

영화 '서울의 봄' 제작 비하인드 영상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제작 비하인드 영상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개인적인 기억만큼이나 생생한 군사반란의 현장이 영상으로 구현되는 과정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그는 "79년에 제작된 영화, 영상, 사진, 뉴스에서 나오는 그 앵글들의 느낌을 좀 차용을 했다"며, 살아있는 듯한 시대 고증을 위해 의상, 미술, 음악까지 디테일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의 봄' 속 인물들을 열연한 배우들의 출연 비하인드 또한 담겨 흥미를 모은다. 황정민(전두광)은 "시나리오를 너무너무 재미있게 읽었다"며 김성수 감독의 시나리오의 높은 완성도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우성(이태신)은 "감독님이 제안을 했으니까 어쩔 수 없는 숙명이구나"라며 김성수 감독과 다섯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이야기했다.

박해준(노태건) 또한 "많은 인원들이 같이 촬영을 하는 일이 많았어 가지고 딱딱해질 수도 있고 한데, 우리 호흡이 이렇게 잘 맞는구나"라면서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이 만들어 낸 '서울의 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마지막으로 김성균(김준엽)은 "장면을 하나하나 만들어가는 과정들이 굉장히 재미있었다"면서 즐거웠던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제작진과 배우들의 뜨거운 노력이 고스란히 담긴 '서울의 봄'의 '작전 일지' 영상은 예고편에서 보인 스케일과 스펙터클, 디테일의 비하인드를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신뢰와 기대를 끌어올린다.

한편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