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클' 김연경의 어퍼컷 세리머니가 나오면 승리에 한 걸음 다가간다 [곽경훈의 현장]

'흥국생명 4연승 질주'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동점을 만들자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치며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동점을 만들자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치며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흥국생명이 1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현대건설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2(25-23, 19-25. 19-25, 25-22, 15-9)로 승리하면서 4연승 질주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이 30득점, 옐레나가 17득점, 이주아와 레이나가 각각 12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1세트 흥국생명은 모마와 위파위의 연속 득점으로 12-17까지 끌려갔다. 하지만 이주아의 속공과 김연경의 퀵오픈으로 점수차를 줄였다. 

그리고 상대 범실과 김연경의  3차례 공격이 모두 성공되면서 18-18이 되자 김연경은 특유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했다. 팀 동료들도 모두 환호하며 기뻐했다. 

벤치와 관중석을 보면서 포효하는 김연경 / 한국배구연맹.
벤치와 관중석을 보면서 포효하는 김연경 /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도 모마를 앞세워 반격을 시도 했지만 블로킹에 막혔고, 레이나의 오픈 공격이 성공하면서 흥국생명이 1세트를 먼저 가져가면서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흥국생명 김연경과 레이나가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 김연경과 레이나가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2세트는 현대건설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양효진이 6득점, 위파위와 모마가 각가 4득점, 정지윤이 3득점을 올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현대건설 양효진이 김수지와 옐레나를 피해 공격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 양효진이 김수지와 옐레나를 피해 공격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3세트는 흥국생명이 7개의 범실로 무너졌다.  반면 현대건설은 완벽한 블로킹과 모마의 공격이 잘 어울어졌다. 현대건설은 유효 블로킹만 9개를 만들며 찬스를 만들었다. 

4세트는 김연경과 레이나가 살아나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모마와 김다인의 공격을 김연경이 차단 하면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다시 김연경이 마지막 득점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5세트로 가져갔다.

5세트 활발한 득점을 펼친 김미연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5세트 활발한 득점을 펼친 김미연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5세트 승부끝에 승리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5세트 승부끝에 승리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5세튼 김연경, 김미연, 이주아가 활발한 공격을 펼치며 리드를 잡았고, 세트 포인트에서 이주아의 속공으로 경기를 끝냈다.

4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은 오는 17일 인천에서 GS칼텍스를 상대로 5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