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2' 한효주 "몸 만드는 게 가장 힘들어…러닝머신하다 눈물까지" [MD현장]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한효주가 '독전 2'에 쏟은 진심을 되짚었다.

1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영화 '독전 2'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조진웅, 차승원, 한효주, 오승훈, 백감독이 자리했다.

520만 관객을 끌어모은 영화 '독전'(2018)의 후속작 '독전 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이다.

조진웅이 원호로 돌아온다. 원호는 용산역에서 이선생을 검거했지만 진짜 이선생은 따로 있다고 믿으며 끝까지 그의 실체를 추적하는 형사로 더 강한 집념에 사로잡힌다.

차승원은 브라이언으로 귀환해 새로운 반격을 준비한다. 브라이언은 원호의 작전 끝에 검거되지만 극적인 탈주에 성공하며 새로운 기회를 도모한다.

이선생의 최측근이자 조직의 뒤처리를 맡는 중국 마약계 거물 큰칼은 한효주가 분했다. 서늘한 눈빛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큰칼은 이선생을 신봉하면서 그의 관심을 독차지하기 위해 무자비해진다.

오승훈은 '독전'에서 배우 류준열이 분했던 버림받은 조직원 락 역으로 등장해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락은 모두가 끝이라고 생각했던 용산역 혈투 이후 다시 새롭게 움직이며 이선생과의 거리를 좁혀간다.

배우 한효주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한효주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영화 '뷰티 인사이드'를 함께한 백감독에 대한 신뢰로 출연했다"는 한효주는 "지금까지 해보지 않은 전혀 다른 캐릭터라 도전하는 마음으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한효주는 '말랐는데 선명하게 드러나는 잔근육'이라는 큰칼에 대한 지문 한 줄에 강도 높은 운동으로 위압감 있는 큰칼을 완성했다. 직접 제안해 치과를 오가며 틀니를 만들어 착용했고 지문이 가득 묻은 안경을 끼고 피부를 거칠게 하는 등의 노력도 거쳤다.

중국어까지 완벽 구사했다. 한효주는 "중국어 대사가 꽤 많아 촬영 전 일주일에 세 번씩 선생님과 수업을 했다. 대사 하나하나 외웠다. 천천히 연습하다 다 암기된 상태에서 빠르게도 해보고 목소리에도 변주를 주며 굉장히 많이 연습했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오전, 오후에는 운동을 하고 밤엔 한강을 걸으며 중국어를 중얼중얼하며 다녔다"고 말했다.

"몸 만드는 게 가장 힘들었다. 독하게 만들었다"며 "한 장면을 찍으려 일주일 전쯤 러닝머신을 했는데 눈물이 흐르더라"라고도 이야기했다.

'독전 2'는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 스페셜 프리미어'에 초청 받아 선보여졌으며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