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브라이언, '독전'에서 펄떡펄떡했다면 '독전2'에선 고요"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차승원이 '독전 2' 브라이언의 변화를 언급했다.

1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영화 '독전 2'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조진웅, 차승원, 한효주, 오승훈, 백감독이 자리했다.

520만 관객을 끌어모은 영화 '독전'(2018)의 후속작 '독전 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이다.

조진웅이 원호로 돌아온다. 원호는 용산역에서 이선생을 검거했지만 진짜 이선생은 따로 있다고 믿으며 끝까지 그의 실체를 추적하는 형사로 더 강한 집념에 사로잡힌다.

차승원은 브라이언으로 귀환해 새로운 반격을 준비한다. 브라이언은 원호의 작전 끝에 검거되지만 극적인 탈주에 성공하며 새로운 기회를 도모한다.

이선생의 최측근이자 조직의 뒤처리를 맡는 중국 마약계 거물 큰칼은 한효주가 분했다. 서늘한 눈빛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큰칼은 이선생을 신봉하면서 그의 관심을 독차지하기 위해 무자비해진다.

오승훈은 '독전'에서 배우 류준열이 분했던 버림받은 조직원 락 역으로 등장해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락은 모두가 끝이라고 생각했던 용산역 혈투 이후 다시 새롭게 움직이며 이선생과의 거리를 좁혀간다.

배우 차승원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차승원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차승원은 "용산역에서 브라이언이 폐기되고 서사가 없다"며 "브라이언이 '독전'에서 버려짐에 대한 복수를 이루며 끝맺을 수 있겠더라"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휠체어를 타고 연기를 소화해야 했던 차승원은 "브라이언은 신체적 속박이 있다. '독전'에서 펄떡펄떡했다면 '독전 2'에선 고요하다. 증오와 복수심이 훨씬 내재돼 있고 이루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독전 2'는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 스페셜 프리미어'에 초청 받아 선보여졌으며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