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죽음의 바다' 백윤식 "이순신 장군에 맞선 맹렬함 표현하고자 노력"

배우 백윤식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백윤식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백윤식이 '노량: 죽음의 바다'에 쏟은 노력을 알렸다.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윤석,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 김성규, 이규형, 이무생, 최덕문, 박명훈, 박훈, 문정희, 김한민 감독이 자리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을 표방한다.

1,761만 명이 관람하며 한국영화 흥행 1위에 성공한 '명량'(2014), 팬데믹을 뚫고 726만 누적 관객을 기록한 '한산: 용의 출현'(2022) 김 감독의 신작이다. 김 감독은 '노량: 죽음의 바다'로 10년간 이어진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세계 역사상 손꼽히는 해전이자 임진왜란 7년 중 가장 큰 성과를 거두며 종전을 알린 최후의 전투 노량해전을 생생하게 구현한다는 각오다.

배우 최민식, 박해일의 뒤를 이어 김윤석이 조선 최고의 성웅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

백윤식은 악명 높은 살마군을 이끄는 왜군 수장이자 최고지휘관 시마즈로 서슬퍼런 존재감을 발휘한다. 정재영은 조명연합함대를 함께 이끄는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허준호는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 역을 맡아 무게감을 더한다.

김성규는 항왜 군사 준사 역으로 돌아오며 이규형은 왜군 선봉장 고니시의 오른팔이자 책사 아리마, 이무생은 끝까지 이순신 장군을 제거하기 위해 전략을 펼치는 왜군 선봉장 고니시 역으로 새 얼굴을 꺼내 보인다.

이순신을 따르는 든든한 심복 송희립은 최덕문이, 시마즈의 심복이자 타협 없는 왜군 장수 모리아츠는 박명훈이 분하고, 박훈은 경상좌수사로 돌아오는 조선의 수장 이운룡 역, 문정희는 이순신 장군 아내 방씨 부인 역을 소화한다.

백윤식은 "각본을 재밌게 봤다. 흥미진진했다"면서 "영화화하는 게 어려울 거로 생각했지만 잘 풀어져 있었다. 김 감독께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절체절명 위기 속에서도 이순신 장군과 맞서기에 맹렬한 모습을 강렬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했다"라고 시마즈를 소개하기도 했다.

30kg에 달하는 갑옷을 입고 촬영에 임해야 했다. 백윤식은 "일본에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기능 보유자들이 수작업으로 하나하나 만든 작품적인 의상이다"라며 "아주 섬세하게 작업해주셔서 보면 알겠지만 굉장하다"라고 밝혔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