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감독 "황정민, 정치적으로 쉽지 않았을 텐데 전두광 선택해줘 감동" [인터뷰①]

김성수 감독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김성수 감독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김성수 감독이 배우 황정민에게 격찬을 남겼다.

15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영화 '서울의 봄'으로 돌아온 김성수 감독과 만났다.

영화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에 상상력을 가미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김 감독이 44년 전 12월 12일 열아홉 무렵, 한남동 자택에서 들은 총성이 발단이 됐다. 이에 꾸준히 의문을 품어온 김 감독은 훗날 연출 제안을 받아 "혈관 속 피가 역류하는 듯한 전율"을 느껴 용기를 냈고, 신군부 세력에 대치하는 참군인을 중심에 두고 마음속 응어리를 풀어냈다.

영화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전두환을 극화한 보안사령관 전두광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전두광, 이태신은 각각 전두환 전 대통령,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을 극화한 인물이다.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지워지지 않는 선명한 기억이었다"라고 총소리가 울려퍼진 겨울밤을 돌이킨 김 감독은 "꽁꽁 숨겨져 있어서 굉장히 궁금했다"며 "오래 품고 있던 의구심이자 수수께끼였다. 놀라움과 충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처음 각본을 받아들고 "운명"이라 느꼈지만 "처음엔 자신이 없었다"고 했다. "각본의 완성도가 높았다. 당시 기록을 그대로 압축해놓았다. 너무 진짜 같아서 오히려 감독으로선 흥미롭지 않았다. 고사했지만 그 각본이 절 꽉 움켜잡고 있었다. 이 영화를 한다면 이야기를 어떻게 할지 생각했다. 10개월 지나고 굉장히 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황정민이 반드시 전두광이어야 했다고 단언했다. "하지만 황정민이 결정하는 건 쉽지 않았다. 정치적으로 쉽지 않았을 거다. 용감하게 선택해 자기 방식대로 표현해낸 황정민에게 감동했고 큰 박수를 보냈다"라며 "독보적인 천재다. 용기와 어려운 분장의 과정을 전혀 거리낌없이 당연한 거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황정민은 대머리 가발로 큰 화제가 됐다. 김 감독은 "황정민에게 대머리 분장을 해야한다고 하니 망설임없이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알리기도 했다.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