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감독 "미모의 정우성이 내 페르소나? 정만식이라면 모를까…" [인터뷰②]

김성수 감독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김성수 감독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김성수 감독이 배우 정우성에게 고마움을 남겼다.

15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영화 '서울의 봄'으로 돌아온 김성수 감독과 만났다.

영화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에 상상력을 가미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김 감독이 44년 전 12월 12일 열아홉 무렵, 한남동 자택에서 들은 총성이 발단이 됐다. 이에 꾸준히 의문을 품어온 김 감독은 훗날 연출 제안을 받아 "혈관 속 피가 역류하는 듯한 전율"을 느껴 용기를 냈고, 신군부 세력에 대치하는 참군인을 중심에 두고 마음속 응어리를 풀어냈다.

영화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전두환을 극화한 보안사령관 전두광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전두광, 이태신은 각각 전두환 전 대통령,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을 극화한 인물이다.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정우성과 무려 다섯 번째 협업이다. "정우성은 제일 좋아하고 신뢰하는 배우"라면서도 "그래서 이태신을 부탁드린 건 아니"라고 한 김 감독은 "이태신이야말로 실존 인물과 멀어져 있다. 마지막까지 항전하는 진압군은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 이태신은 위치에서 의무를 저버리지 않는 직업 의식과 소명이 있다. 버틸 수 있는 책임감의 영역을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자기 신념이 강하고 생각이 바르고 흔들림이 없다. 책임감, 올바른 생각을 가진 인성의 소유자라 이태신 역을 부탁드렸다"며 "누구보다 성실하고 훌륭하게 소화했다"고 격찬했다.

다만 "정우성이 '페르소나'는 아니"라고 했다. 김 감독은 "전 사실 평균 이하의 외모를 갖고 있고 정우성은 대단한 미모를 가졌다. 정만식을 '페르소나'라고 하면 모를까…"라며 농담하고는 "정우성을 페르소나라 하면 이상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