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주전으로 쾅!' 팀내 최다 14득점에 디그 7개 성공…공격도, 수비도 다 되는 프로 3년 차 [곽경훈의 현장]

'주심도 놀라는 디그로 5연승 이끌었다'

대한항공 정한용이 주심을 넘어가는볼을 디그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 정한용이 주심을 넘어가는볼을 디그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대한항공이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9, 25-22)으로 승리하면서 5연승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1세트부터 삼성화재에게 강력한 공격을 선보였다. 프로 2년 차 아웃사이드 히터 정한용은 7경에 모두 출전해 어느덧 주전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정한용은 대한항공에서 득점과 공격, 디브 부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리그 득점 7위, 공격 성공률 60.12%로 공격 종합 2위, 후위 공격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세트 대한항공은 정한용, 임동혁, 조재영이 공격에 앞장섰고, 곽승석과 블로킹으로 확실한 리드를 지켰다. 

2세트는 임동혁이 87.5%의 높은 공격 효율을 보이며 7득점으로 올리며 리드를 이어갔다.

3세트는 삼성화재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8-3까지 대한항공이 리드를 했지만 요스바니, 김정호, 박성진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9-8로까지 추격했다.

양팀은 13-13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21-20 대한항공이 한 점차 리드를 잡자 정한용, 임동혁의 백어택 공격을 득점으로 연결시켰고, 삼성화재의 연이은 서브 범실로 대한항공은 미소를 지었다. 

이날 팀 내 최고 득점인 14점을 올린 정한용은 세트마다 몸을 날리는 디그를 선보이며 최고의 집중력을 자랑했다. 

대한항공 정한용이 뛰어난 집중력을 보이며 몸을 날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 정한용이 뛰어난 집중력을 보이며 몸을 날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한용이 몸을 날려 디그를 성공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한용이 몸을 날려 디그를 성공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린 정한용이 거침없는 공격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린 정한용이 거침없는 공격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한용은 11개의 디그를 시도해 7개를 성공시켰다. 곽승석과 같은 7개의 디그를 성공 시키며 수비에서도 빛나는 모습을 보였다.  

공격과 수비에서 만점 활약을 선보인 대한항공 정한용이 득점을 올린 뒤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공격과 수비에서 만점 활약을 선보인 대한항공 정한용이 득점을 올린 뒤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은 정한용이 14득점, 임동혁이 12득점, 곽승석과 조재영이 7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고, 2연패에 빠진 삼성화재는 요스바니가 14점을 올렸지만 12개의 범실을 저지르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승리해 5연승을 기록한 대한항공은 오는 18일 인천에서 한국전력을 상대로 6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