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단비·박지현 강력한 원투펀치, 박혜진도 돌아왔다, 우리은행 개막 4연승, 삼성생명 완전체 아닌데 1R 3승2패 분전

  • 0

김단비/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역시 우리은행의 원투펀치가 강하다.

아산 우리은행 우리원은 1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1라운드 원정경기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73-55로 이겼다. 개막 4연승을 내달렸다. 삼성생명은 3승2패로 1라운드를 마쳤다.

우리은행은 김단비와 박지현이 더블 볼 핸들러이자 패서이자 피니셔다. 위성우 감독이 팀 시스템을 그렇게 만들어놨다. 강력한 공수활동량과 조직력이 KB에 비교 우위라는 게 1라운드서 드러났다. 김단비는 이날도 21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박지현은 3점슛 3개 포함 18점 6리바운드.

비 시즌에 팀 훈련을 거의 하지 못한 박혜진도 컨디션을 올려 돌아왔다. 위성우 감독이 KB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밝힌대로였다. 27분21초간 4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 3스틸 2블록으로 몸을 풀었다. 공격을 거의 시도하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무릎 부상 3인방 중 이주연만 개막과 함께 돌아왔다. 윤예빈과 키아나 스미스는 아직도 돌아오지 않았다. 배혜윤도 돌아왔지만, 정상 컨디션은 아닌 듯하다. 이들이 돌아오고 경기력을 올리면 우리은행과 KB의 2강을 저지할 유력 후보인 건 사실이다. 강유림이 KBS 시스터즈 중 유일하게 분전한다. 3점슛 2개 포함 14점 4스틸.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