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극장 서브는 바로 이런 것'.. 세트 포인트에서 상대 얼음으로 만든 4연속 세브 에이스 '역대 공동 2위 기록' [곽경훈의 현장]

  • 0

'승리 앞둔 세트 포인트 앞에서 손도 못대고'

링컨의 서브에이스를 바라보고 있는 한국전력 선수들 / 한국배구연맹.
링컨의 서브에이스를 바라보고 있는 한국전력 선수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링컨의 4연속 서브 에이스에서 상대편 감독도 수비도 식은땀을 흘렸다.

한국전력은 1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인천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2 22-25 25-14 30-28)로 승리했다. 한국전력은  2연승을 기록하면서 6연승을 노리던 대한항공의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한국전력은 세트 스코어 2-1 4세트 24-21 상황에서 큰 난관에 빠졌다. 대한항공 링컨이 예리한 서브에이스로 2득점을 만들었다.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은 작전타임을 써서 위기를 벗어나고 싶었지만 이미 양팀 모두 작전 타임을 다 쓴 상태였다.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이 대한항공 서브를 지켜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이 대한항공 서브를 지켜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4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한 대한항공 링컨이 서브를 넣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4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한 대한항공 링컨이 서브를 넣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 선수들은 애써 침착하려고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다시 수비를 준비했다. 하지만 링컨의  연속으로 서브 에이스로 단숨에 역전이 되었다. 대한항공이 25-24로 앞섰다.

링컨의 4연속 서브 에이스는 역대  공동 2위를 기록할만큼 위력적이었다. 더욱이 세트 포인트를 앞둔 한국전력에게는 큰 충격이었다. 

27-27 듀스에서 이준과 김규민이 겹치면서 어택 커버에 실패, 찬스를 잡은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오픈 공격으로 승리를 확정 지으며 그 어느 때보다 거침없는 포효를 하며 기뻐했다.

4세트 듀스 끝에 승라한 한국전력 타이스가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4세트 듀스 끝에 승라한 한국전력 타이스가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29득점을 올린 한국전력 타이스가 거침없는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29득점을 올린 한국전력 타이스가 거침없는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 타이스는 블로킹 4개를 포함해  양 팀 최다 득점인 29득점, 임성진이서브 에이서 1개를 포함해 15득점, 신영석이 블로킹 득점 6개 서브 득점 1개를 포함해 13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5연승 대한항공에게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연승행진에 나선 한국전력은 오는 21일 수원에서 천안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