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X정우성 '서울의 봄', 개봉 전부터 뜨겁다…9일 연속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황정민, 정우성 주연의 영화 '서울의 봄'이 압도적 흥행을 예고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이 20일 오전 7시 기준 예매율 45.5%(100,604명)을 달성하며 9일 연속 전체 예매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냈다. 이는 '밀수',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 올해 여름 흥행작들의 사전 예매율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수치로 예비 관객들이 '서울의 봄'에 얼마나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특히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서울의 봄'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작품의 힘으로 성수기 시즌 작품들에 밀리지 않는 흥행 기세를 보여주고 있어 더욱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개봉 2일 전, 9일 연속 전체 예매율 1위를 이어가며 압도적인 흥행을 예고한 영화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