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은퇴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는데..." 양희영 부활샷, 테니스엘보 극복하고 통산 5승→美 본토 우승까지

  • 0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상금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상금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양희영(34)이 오랜 시간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이렇게 우승을 다시 하지 못하고 잊혀져 갔지만 화려하게 부활했다.

양희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부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를 쳤다.

이로써 양희영은 최종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앨리슨 리(미국), 나사 하타오카(일본) 등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시즌 최종전으로 여자 골프 최고 상금이 걸렸다. CME글로브 상위 포인트 60위 안에 드는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다. 그래서 고진영(28·솔레어), 김효주(28·롯데), 릴리아 부(미국), 인뤄닝(중국), 셀린 부티에(프랑스), 아타야 티띠꾼(태국), 넬리 코다(미국) 등 최고의 선수들이 모였다.

여기서 양희영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양희영은 통산 4승을 기록 중이다. 2013년 국내에서 열린 LPGA 대회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2015년과 2017년, 2019년엔 태국에서 열린 혼다 타일랜드에서 '홀수해 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양희영이 우승 축하를 받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축하를 받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런데 2020년부터 하락세를 탔다. 그해 양희영은 시즌 내내 한 번도 '톱10'에 들지 못했다. 2021년엔 '톱10' 5차례를 기록했지만 이번해에도 우승은 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도 마찬가지. 톱10은 단 3번 뿐이었다. 컷탈락도 꽤 많았다. 부상이 있었기 때문이다. 취미였던 암벽 등반을 하다 왼쪽 팔꿈치에 '테니스 엘보'(팔꿈치 관절 주위에 생기는 통증) 진단을 받았다. 

그랬던 양희영이 부상을 털고 화려하게 부활했다. 4월 첫 메이저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공동 4위에 오르면서 조금씩 예전의 기량을 되찾기 시작했다. 꾸준히 시즌을 소화하던 양희영은 시즌 최종전에서 폭발한 것이다.

양희영은 2019년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 우승 이후 약 4년 9개월 만에 통산 5번째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 200만 달러(한화 25억9000만원)도 받았다. 고진영, 김세영에 이어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세 번째 한국 선수로 기록됐다. 

더욱 값진 부분은 양희영이 미국 본토에서 차지한 첫 LPGA 우승이기도 했다. 2008년 미국 무대에 발을 들여놓은 지 15년만의 쾌거다.

양희영은 경기 후 "우승할 줄은 몰랐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나의 플레이에 충실하고 그것을 믿고 하는 것이었다. 내가 해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미국에서의 첫 우승을 거둔 것, 특히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너무 좋고 영광스럽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특히 부상으로 힘들었던 순간은 그를 울컥하게 했다. 양희영은 "선수 생활을 하면서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특히 최근 부상을 겪으면서 코치에게 더 이상 뛸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내가 이를 극복했다는 것에 매우 기쁘다"고 환하게 웃어보였다. 이어 "많은 것을 의미하는 우승이었다. 우승을 기다려 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팬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확정 후 감격해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양희영이 우승 확정 후 감격해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