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범 회장 "농구로 희망 나눌 수 있어 뜻 깊다"…'심장병 어린이 돕기 코리아결제시스템배 3X3 농구대회' 성료

  • 0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이 18일 도봉동실내스포츠센터에서 개최한 '심장병 어린이 돕기 코리아결제시스템배 3X3 농구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심장병 어린이 돕기 코리아결제시스템배 농구대회'는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이 주최주관했다. 코리아결제시스템 주식회사의 메인후원했고, 북경옌진맥주, 진바비가 후원했다. 의정부쾌척한방병원이 의료지원해 총 12팀이 출전했다.

안소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막을 연 대회는 가수 김재롱, 쏘킴, 연예진의 축하공연으로 이어졌다. 출전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즐거움을 선사했다. 각자 다른 직업의 선수들이 모여 한마음으로 농구를 즐기며 심장병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개회식에 참석한 대회장 코리아결제시스템(주) 박형석 회장은 "작년에 이어 올 해도 '코리아결제시스템배 농구대회'를 개최할 수 있어 뜻 깊고, 농구대회로 시작된 응원의 마음이 심장병 어린이들에게도 전해져 희망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는 A, B, C조 조별리그 예선 경기 후 각 조 1위가 결선리그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펼쳐졌다. A조 1위 골든에이지 스포츠, B조 1위 마라탕, C조 1위 인포남팀의 치열한 공방 끝에 골든에이지스포츠팀이 2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마라탕은 인포남을 20-15로 꺾고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승팀 골든에이지스포츠와 준우승팀 마라탕에는 각각 상금 50만 원, 30만 원이 주어졌다. 두 팀은 상금을 심장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에 기부했다.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의 한기범회장은 "작년에 이어 성인농구대회를 개최하게 돼 뜻 깊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으로 성인농구대회가 이어져 심장병 어린이들에게 많은 희망을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힘줬다.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은 12월 3일 금나래문화체육센터에서 '청소년 건강증진 3X3 금천구 농구대회', 12월 6일 SW컨벤션센터에서 '2023 후원의 밤'을 개최한다.

[사진=한기범희망나눔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