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NBA

홈으로 돌아온 SK 3연승, 워니가 워니했고 오세근도 회복모드, 삼성 원정 최다 19연패 불명예

  • 0

워니/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SK가 오랜만에 홈으로 돌아왔다. 3연승했다.

서울 SK 나이츠는 2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홈 경기서 서울 삼성 썬더스를 82-75로 이겼다. 3연승했다. 7승4패로 LG와 공동 3위. 삼성은 8연패하며 시즌 2승10패로 9위.

SK는 약 1개월만에 홈 경기를 치렀다. 자밀 워니가 40분을 풀로 뛰며 31점 16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16점 13리바운드의 코비 코번에게 완승했다. 아울러 SK는 오세근이 15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시즌 초반 컨디션이 안 좋았지만, 점점 페이스를 올린다.

삼성은 코번이 주춤한 사이 이정현이 3점슛 5개 포함 21점, 김시래와 이원석이 10점씩 올렸다. 그러나 KBL 출범 후 최초로 원정 19연패를 당한 팀이 됐다. 역대 원정 최다연패다. 결국 워니를 제대로 못 막아서 졌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