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정우성 "'서울의 봄' 감독, '너 아니면 안 한다'고…무한 신뢰하는 큰형이자 선배" [인터뷰①]

  • 0

배우 정우성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정우성이 김성수 감독에게 두터운 신뢰를 내비쳤다.

21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영화 '서울의 봄'으로 돌아온 정우성과 만났다.

영화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에 상상력을 가미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TV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보안사령관 전두광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전두광, 이태신은 각각 전두환 전 대통령,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을 극화한 인물이다.

정우성이 전두광과 대척점에 선 수경사령관 이태신 역이다. 전두광에 맞서 끝까지 대항하며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하는 이태신은 '미더운 배우' 정우성과 어딘가 닮았다. 지난한 투쟁에도 부조리를 꺾을 수 없단 사실을 깨달은 뒤 짓는 공허한 눈빛과 표정이 유독 뇌리에 남는다.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각종 시사회로 선보여진 '서울의 봄'은 만장일치 호평을 받고 있다. 정우성은 "극장 상황이 안 좋은 걸 아니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면서도 "제발 손익분기점(BEP)만 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정우성은 김 감독과 다섯 차례 협업했다. "캐스팅이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내게 오겠단 직감이 들었다"는 정우성은 "김 감독이기에 일단 50%는 마음이 기운다"라며 "김 감독께서 '너 아니면 안 해'라고 하셨다. 김 감독이기에 신뢰는 절대적이지만 외피적인 요소로 인해 관객의 접근이 어려울까봐" 고민했다고 터놨다.

"큰형이자 현장을 느끼게 해준 엄청 좋은 선배"라 김 감독을 칭한 정우성은 "무한 신뢰한다. 잘 찍으시잖냐"라고 웃었다.

정우성이 연기한 이태신은 '서울의 봄' 등장인물 중 가장 큰 가공을 거쳤다. 정우성은 "12·12라는 사건의 무대 위에서 이태신을 만들 땐 모든 걸 배척해야 했다"며 "김 감독께서 참고하라고 제가 UN 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인터뷰한 영상을 계속 보내주셨다. '이태신은 이랬으면 좋겠어'라고 하셨다. 인터뷰에 임하는 정우성의 자세였던 것 같다"라고 돌이켰다.

"사태가 벌어졌을 때 불 같이 달려드는 무리를 대하면서 감정적이지 않고 본분을 지키는 이성적 사고와 차분함을 이태신에게 얹길 원하셨다"라고도 이야기했다.

'서울의 봄'은 22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