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소식

'연하 건축가와 열애설' 서정희 "내 손톱 보니 그야말로 가관"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이사를 앞둔 근황을 공개했다.

서정희는 2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서정희는 "나의 동네 주민들 그 사랑에 오늘도 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어제는 첫눈까지 저리 내리니 이사를 앞둔 심란한 마음에 또 잠이 오지 않았나 보다. 스치듯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 시가 떠올랐다"며 울컥한 심경을 고백했다.

"요즘 계속 이사 중이다. 개미처럼 부지런히 나른다. 내게 이사는 가기 전 한 달 가면서 한 달이 걸린다. 한꺼번에 이사하는 게 내게는 버겁다. 항상 나누어서 차로 수십 번 왕복하며 정리한다"며 서정희는 "오늘은 기도방 책상을 조립한 날이다. 너부러진 책들은 밖의 붙박이장에 정리한다. 몇십 권의 책외에 몇 권은 기부했다. 기도실에는 십자가와 성경책 묵상노트에 적을 펜들 약간을 놓을 것이다. 어수선하지만 완성된 걸 상상하면 기분이 좋다. 한쪽에 거울도 걸었다. 나의 상상력을 표현하는 집은 늘 흥분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서정희는 "때론 쇼룸이 돼야 하고 실제로 살아야 하고 일터와 집이 한 곳에 있으니 생각이 서로 겹치고 파도처럼 감정이 울컥한다"며 "나의 손톱을 보니 그야말로 가관이다. 굳이 이렇게 하면서도 좋아하는 나도 기이하다. 기쁨이 충만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큐티클이 잔뜩 일어난 푸석한 손톱 사진을 공개한 서정희는 "오늘 밤은 오일과 바셀린 듬뿍 바르고 일회용 장갑도 단 5분이라도 끼고 있을 테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해 유방암 진단을 받고 수술과 항암 치료를 받았으며, 최근에는 연하의 건축가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딸이다.

[서정희/ 소셜미디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