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4' 출연자, 거짓방송 해명 "물의일으켜 죄송…지원금 육아에 사용" [공식입장](전문)

  • 0

MBN '고딩엄빠4' 방송 캡처
MBN '고딩엄빠4'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종합편성채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측이 출연진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1일 '고딩엄빠' 측은 "이번 논란 직후 제보자분과 제작진이 충분한 대화를 나눈 끝에 서로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인지했으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에 다소 시간이 걸린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아울러 오현실 출연자에 관한 '고딩엄빠4' 17회 속 방송 내용은 단순히 오현실 씨를 응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방송을 통해 자신이 책임져야 하는 아이들에 관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솔루션을 제안하는 방향으로 제작됐다. '고딩엄빠' 제작진들은 앞으로도 고딩엄빠 출연자들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오현실은 "논란에 관련해 제보자 분과 오해가 있었고, 이번 일을 통해 만나는 사람과 상황에 따라서 제가 했던 말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며 "엄마 오현실로서의 진심은 아이 셋을 잘 기르고 싶다는 마음뿐"이라고 했다. 

또 "아이들 앞으로 나오는 지원금은 아이를 기르는 데에 온전히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큰 아이를 보육원에서 데려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입니다. 데리고 있는 두 아이도 잘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마지막으로 이런 논란 자체를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이 몹시 고통스럽고 죄송스럽다. 방송을 통해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많이 했고, 더 나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MBN '고딩엄빠4' 포스터
MBN '고딩엄빠4' 포스터

앞서 지난 15일 방송된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엄마 오현실이 출연해 아빠가 다른 세 아이를 낳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오현실은 고등학교 졸업 후 20세 당시 일하던 식당에서 배달 일을 하던 남성과 사귄 후 임신 사실을 알았으나, 이 남성이 자신이 이혼남에 아이가 둘이 있다고 밝히며 낙태를 종용했다고 밝혔다. 결국 이 남성과 헤어진 후 첫째를 출산하고는, 두 번째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했다. 오현실은 이 남성은 절도죄로 구속돼 실형을 선고받고 연락이 끊겨 홀로 아이를 키웠다고 했다. 그러다 3년 후 새 남자친구를 만나 세 번째 임신을 했지만, 임신 사실을 알리자 이 남자친구가 책임을 못 진다고 떠났다고 했다.

오현실은 미혼모 상태로 세 아이를 호적에 올렸고, 국가 지원금으로 생활 중이라고 했다. 첫째 아들은 산후우울증으로 인해 3살 때 보육원에 보냈다며 "아이를 데려오고 싶은데 보육원 퇴소 요건을 채우기가 어렵다"며 양육비 문제와 빚이 5천만 원이라는 경제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방송 후 오현실에 대한 폭로글이 쏟아졌다. A씨는 "진짜 뻔뻔하다. 니가 사람이니? 무슨 생각으로 방송에 나올 생각을 하니? 그것도 거짓말까지 하면서"라며 "너 첫째 임신했을 때 내 남친이랑 나랑 같이 살았잖아. 첫째 아빠 유부남인 거 알고 만났잖아. 그래서 나보고 해결해달라고 해서 내가 너 때문에 벌금 200(만원)까지 나오고 첫째 내가 이름 지어주고 네 병원까지 같이가 주고. 첫째 낳고 너 갈 곳 없다고 같이 살자고 해서 내가 방까지 얻으면서 같이 살다가 니네 둘이 눈 맞은 거고 애기가 가지고 싶다고 발목 잡고 싶다고 떠들어대면서 둘째 임신한 거 였잖아"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니 둘째 남편 교도소 갔을 때 니가 남편한테 나 남친 생겼으니깐 헤어지자라고 편지까지 써놓고 무슨 널 버리고 잠수 탄 것처럼 얘기하냐. 둘째 남편 교도소 들어가 있는 동안에 어플로 남자 만나서 사귀고 있다고 네 사정 다 안다고 결혼하자고 했다며? 근데 방송에서는 집들이 갔다가 만났다고?"라며 "첫째 보육원에서 데리고 오려고 하는 목적이 돈이잖아. 너 우리한테 그랬잖아 '첫째 데리고 오면 돈 나오는데 데리고 올까' 이러면서 우리한테 얘기했었잖아"라고 오 씨가 거짓말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B씨는 유튜브 영상 댓글을 통해 "오래된 아는 지인이다. 보육원 간 첫째 아빠는 유부남이었고 그 사이에서 첫째가 나왔다. 첫째 아빠는 가정이 있어서 그 가정으로 다시 돌아갔다. 그러던 중 둘째 아빠는 친구의 전남편을 만났고 둘째를 가졌다. 둘째 아빠는 둘째 임신 중 감옥 갔고 헤어졌다. 셋째 아빠는 소개로 만났고 그러다 계획적으로 애 가진 거고 임신 중에 헤어졌다"라고 했다.

B씨는 "아기가 있는데 엄마한테 맡겨놓고 노래방 도우미를 나가고 다른 사람한테 빌린 돈으로 노래방을 가서 선수를 부르고 논다"라며 "첫째 보육원에 보낸 건 딸만 키우고 싶고 아들은 키우기 싫으니 보낸 거다. 애를 많이 낳는 거도 남자를 만나서 임신하는 것도 나라에서 나오는 돈을 받으려고 그러는 거다. 매일 엄마한테 애 맡기고 나가서 놀기 바쁘다. 행실이 안 좋다"라고 폭로했다.

다음은 오현실 씨 입장 전문

우선 논란에 관련해 제보자 분과 오해가 있었고, 이번 일을 통해 만나는 사람과 상황에 따라서 제가 했던 말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엄마 오현실로서의 진심은 아이 셋을 잘 기르고 싶다는 마음뿐입니다. 아이들 앞으로 나오는 지원금은 아이를 기르는 데에 온전히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큰 아이를 보육원에서 데려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입니다. 데리고 있는 두 아이도 잘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논란 자체를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이 몹시 고통스럽고 죄송스럽습니다. 방송을 통해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많이 했고, 더 나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다음은 '고딩엄빠4’ 제작진 입장 전문

이번 논란 직후 제보자분과 제작진이 충분한 대화를 나눈 끝에 서로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인지했으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에 다소 시간이 걸린 점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오현실 출연자에 관한 '고딩엄빠4' 17회 속 방송 내용은 단순히 오현실 씨를 응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방송을 통해 자신이 책임져야 하는 아이들에 관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솔루션을 제안하는 방향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고딩엄빠' 제작진들은 앞으로도 고딩엄빠 출연자들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