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독전2' 촬영하며 연기를 계속해야 하나 싶기도…끝나고 먹먹했어요" [MD인터뷰](종합)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촬영하는 동안에도 '내가 왜 이렇게 달려가고 있지?' 싶고 다 끝났을 때 먹먹해지더라고요."

21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영화 '독전 2'의 주역 배우 조진웅을 만났다.

520만 관객을 동원한 '독전'(2018)의 후속작 '독전 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이다.

조진웅은 원호로 돌아왔다. 원호는 용산역에서 이선생을 검거했지만 진짜 이선생은 따로 있다고 믿으며 끝까지 그의 실체를 추적하는 형사로 '독전 2'에서 더 강한 집념에 사로잡힌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이날 조진웅은 출연 계기에 대해 "우리 팀들 모인다고 하니까"라며 "깊이 있는 호흡을 끌어내보고 싶었다. '독전' 시즌1 찍을 때는 길게 하는 것 같았는데 막상 나오니까 안 길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찍고 나서 노르웨이 같은 데 언제 오겠냐. 너무 멀어서 그런데 거기 똑같이 가는데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액션 영화지만 이상하게 저한테는 많은 질문을 던진 영화 같다"고 돌이켰다.

"'뭘 해야 하지?', '나는 어디로 가야 하지?', '연기를 계속 해야 하나?'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거기서 죽어요. 죽는데 그냥 좀 먹먹했어요. 그런데 조원호는 이런 카테고리에서 해방은 됐겠더라고요. 그래서 '원호야 잘 가. 다신 오지 마' 했어요."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독전 2'는 미드퀄로 제작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진웅은 "처음에는 전혀 몰랐다"며 "어떻게 진행이 되는지도 모르고 '독전 2' 했으면 좋겠다고 하길래 '여기까지 하고 싶은데' 생각했다. 너무 고생을 많이 해서 모든 영화가 고생하지만 안 했으면 했는 마음을 갖고 '해 보세요'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특히 극 중 서영락 캐릭터는 시즌1에서 배우 류준열이 맡았지만, 이번에는 배우 오승훈이 연기했다. 이 과정에서 어려움이 없었는지 묻자 그는 "저는 따로 뭐 없었는데 승훈이가 처음에는 고심을 많이 했다"면서 "감독님과 대화도 많이 가지고 '대본 한번 맞춰 보는 게 어떠냐' 해서 대본도 맞춰봤다"고 전했다.

"얼마 전에 한 얘기인데 나름대로 고민도 상당히 많이 했고 오디션도 치열하게 봤더라고요. 자기 나름대로 책임감도 있고 하니까. 저  같은 경우에는 그때에는 맵시나게 입었던 옷인데 '지금은 아니겠지' 하고 꺼내서 입어봤더니 '이랬었지' 싶더라고요. 연기하는 데 별로 어려움은 없었어요. 저도 시리즈는 처음 한 것 같은데 또 나름의 멋이 있는 것 같아요."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시즌1보다 강한 액션을 선보인 것에 대해 "제가 힘든 걸 얘기하는 것보다 준비했었던 액션팀이나 (한)효주 씨(가 더 힘들었을 것 같다). 제가 그 고통을 너무 잘 안다"며 "다이렉트로 해야 하고 살만 빼는 게 아니고 근육도 만들어야 해서 그때 제작보고회 때 얘기 들으니 울면서 했다고 하더라. 누구를 위한 것도 아니고 작업을 위한 거고 작품을 위해서 자기랑 싸움을 하는 건데 어떻게 잘 버텨서 고생한 만큼 멋있게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선생의 최측근이자 조직의 뒤처리를 맡는 중국 마약계 거물 큰칼을 연기한 한효주는 '말랐는데 선명하게 드러나는 잔근육'이라는 설명이 있는 캐릭터를 강도 높은 운동으로 완성하고자 했다. 지난 14일 개최된 '독전 2' 제작보고회에서 그는 "몸 만드는 게 가장 힘들었다. 독하게 만들었다"며 "한 장면을 찍으려 일주일 전쯤 러닝머신을 했는데 눈물이 흐르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산 바 있다.

같은 날 조진웅은 "현장에서 한효주를 못 알아봤다"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처음 보고 '뭐지?' 싶고 되게 냄새날 것 같았다. 모르는 사람 같은데 모르는 사람을 (가까이서) 확인하지 않지 않냐. 현장 의자에 앉아있는데 '쟤는 대체 누구지' 싶었다"고 설명했다. 나중에 '효주야? 못 알아봤어'라고 했다고.

그러면서 "또 현장 가면 그렇게 (거지 행색으로) 있었다. 사실 배우가 그렇게 의상과 분장을 하면 연기를 할 때 상당히 굉장히 많은 카타르시스를 느낀다"면서 "분장과 의상은 캐릭터로 가는 가장 순고한 마지막 단계라고 하는데 진짜 그런 단계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렇게 입고 마인드를 갖추고 준비된 공간에 가면 완벽해져요. 자기 옷을 입고 하는 거니까 굉장히 자연스럽게 지금까지 준비했던 캐릭터들이 나오거든요. 한 번에 한 번만 하고 끝나면 되게 아쉬워요. 저는 개인적으로 '아가씨' 할 때 끝나니까 한 편으로 아쉬웠어요."

한편 '독전 2'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