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이선균 하차 '노 웨이 아웃' 출연? "맞다…또 푸석한 형사役" [인터뷰③]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조진웅이 마약 혐의로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서 자진 하차한 배우 이선균의 빈자리를 채운다고 전했다.

21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영화 '독전 2'의 주역 조진웅을 만났다.

520만 관객을 동원한 '독전'(2018)의 후속작 '독전 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이다.

조진웅은 원호로 돌아왔다. 원호는 용산역에서 이선생을 검거했지만 진짜 이선생은 따로 있다고 믿으며 끝까지 그의 실체를 추적하는 형사로 '독전 2'에서 더 강한 집념에 사로잡힌다.

앞서 이선균이 마약 투약 혐의로 '노 웨이 아웃'에서 자진 하차했다. 당시 촬영을 막 시작했던 제작진은 고심 끝에 조진웅에게 손을 내밀었다. 조진웅이 연기하는 백중식은 희대의 흉악범을 시민들로부터 지켜내야만 하는 경찰.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배우 조진웅 / 넷플릭스

이날 조진웅은 '노 웨이 아웃' 출연이 "맞다"고 밝히면서 "거기서도 형사다. 얘도 (캐릭터가) 되게 푸석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서 하지 말아야 할 직업이 세 개가 있다고 치면 그중 첫 번째는 배우인 것 같고 강력반 형사가 꼭 껴있는 것 같다"며 "저는 그 체질이 아니라서 도무지 이해를 못 하겠다. 그런데 체질인 분들은 거기에 대한 틀을 가지고 계셔서 절대 흔들리지도 않는다. 군인들 보면 딱 있지 않냐, 그런 것처럼. 그런데 저는 못할 것 같다"고 했다.

그간 경찰 캐릭터를 주로 맡아온 것에 대해서는 "원래 조폭하고 형사가 이야깃거리가 제일 많다"며 "보통 일반 사람들은 범접하기가 힘들어서 그런 거 같다. 이야깃거리가 어마어마하고 영화 한 편을 찍어도 될 정도"라고 설명했다.

한편 '독전 2'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