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경찰, “지드래곤 신종마약 투약 가능성도 수사중”[MD이슈](종합)

  • 0

지드래곤/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35·권지용)의 손발톱 감정 결과를 확보했지만 감정 결과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드래곤의 손발톱을 정밀 감정한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경찰은 지드래곤의 손발톱 정밀 감정 결과가 양성인지 음성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했다.

앞서 지드래곤은 시약 검사와 모발 정밀 감정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드래곤/마이데일리DB

한겨레는 이날 “권씨의 손발톱 검사까지 음성이 나왔다고 해도, 투약 가능성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면서 “권씨가 국과수 검사에서 확인되지 않는 신종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기 때문이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변, 모발, 손톱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하더라도 투약 사실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국과수 검사에서 확인되지 않는 신종마약을 투약했을 수 있다”면서 “신종마약 종류는 국과수가 연구를 통해 늘려가곤 있으나, 워낙 빠르게 합성 마약이 퍼져 100% 검출이 가능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국과수가 확인 못 하는 신종마약 투약 사실을 확인하더라도 해당 마약류가 법률에 명시되어 있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고 전했다.

지드래곤/마이데일리DB

그러면서 “간접 증거가 미약한 상태에서 증언에 의존한 상황이라면, 혐의 입증은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마약 전문인 박진실 변호사는 이 매체에 “소변이나 모발에서 검출되지 않은 상태라면 적어도 최근에는 투약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일방의 자백만 있을 경우 혐의 입증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그는 지난 13일 연합뉴스TV '뉴스프라임' 인터뷰에서 정밀검사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냐는 질문에 "당연히 음성이 나와야겠죠"며 "마약을 투약한 적도 누군가에게 주고받은 적도 없기 때문에 사실 몸에서 만약 성분이 검출되면 그게 더 이상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드래곤은 최근 구속기소된 강남 유흥업소 실장 A씨(29)와 관계에 대해 "아무 관계가 아니다"며 "이번 마약 범죄 관련해 제가 혐의를 받는 모든 내용에 대해서는 사실관계가 없다"고 단언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