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박나래 "자기비판, 안 좋은 거 알지만 끊을 수 없어" [금쪽 상담소]

  • 0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채널A 방송 화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채널A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박나래가 "자기비판은 안 좋은 걸 알지만 끊을 수 없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가 오은영 박사를 찾아 고민을 토로했다.

경기장에선 언제나 강해 보이던 이대호였지만 '4번 타자'라는 이름의 무게 탓에 "어깨가 탈골돼도 경기를 뛰었다", "공이 날아와도 안 피했다"고 고백했다. 발목 부상으로 4주 진단을 받았으나 "3일 만에 깁스를 풀고 시합을 뛰었다. 진통제를 계속 먹었다"라고도 했다.

이대호가 몸담았던 롯데 자이언츠는 1992년 이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했다. 이대호는 "은퇴할 때까지 우승을 못해 미안하다. 꼭 우승을 시키고 싶은 마음이 누구보다 간절했다"고 조심스럽게 전했다.

진행자 박나래는 "열정적인 야구 팬이 많잖냐. 경기에서 지면 분위기가 어떻냐"라고 궁금해했다. 이대호는 "족발 뼈가 날아왔다"라며 "끝나고 식사하는데 유리창에 돌을 던지고 버스에 불을 지렀다. 버스 앞에 드러눕는다. 대놓고 욕하기도 한다"고 돌이켰다.

이대호는 마음을 다잡고자 "하루에 욕을 100번 넘게 한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이대호가 "'네가 언제부터 이대호였다고 아픈 척하냐', '언제부터 네가 못 쳤다고 인상 쓰냐'며 채찍질했다. 심한 욕을 많이 했다"고 하자 박나래는 공감을 표하며 "자기비판은 안 좋은 걸 알지만 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상대방을 실망하게 할까봐 두려우면 자기비판을 한다"라며 "기대에 부응을 못하면 미안해 스스로 엄격하게 채찍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