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이혼 후 2년간 파티만…그때 나한테 한 말이 '병X'이었다" (만날텐데)[MD리뷰]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박진영이 이혼과 사업 실패로 방황한 시절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박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한 '성시경의 만날텐데'가 공개됐다.

"결혼했을 때도 뭔가 1%가 비어 있는 느낌이었다"는 박진영은 이후 "이혼을 하고 싱글이 되고 호텔 펜트하우스에 살면서 일주일에 4~5일을 파티하고 놀고 이거를 한 2년을 했다"고 떠올렸다.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났는데 사람들이 막 널브러져 있고, 내가 그때 나한테 한 말이 '하~ 병신'이었다"는 박진영은 "사람들을 내보내고 다시는 안 했다"고 했다.

이후 "텅 빈 것 같은 나는 음악이 최종 목표라고 생각한 적은 없다"면서 "음악은 내 직업이고 행복은 대인 관계에서 온다고 생각하는데 살 수가 없게 됐다"는 박진영이다.

"그때 내가 어디서 태어났고 죽어서 어디를 가는지 이걸 끝장 보지 않으면 못 살겠다 싶어서 전 세계 있는 메이저 종교를 다 파헤쳤다"고 신앙을 갖게 된 계기를 밝힌 박진영은 "2012년 10월 말 침대에다가 성경을 놓고 무릎을 꿇었다. 진짜 끝장을 보자는 마음으로 내가 음악보다 열심히 공부한 게 이거 하나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진영/ '성시경 SUNG SI KYUNG' 영상]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