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죽음의 바다' 허준호, 독보적인 관록으로 담아낼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올겨울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허준호가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으로 변신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장르를 넘나들며 공감과 전율 가득한 연기를 선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허준호가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으로 변신을 꾀한다. 야전에서 평생을 지내온 등자룡은 이순신 장군에게 진심 어린 이해를 지닌 장수로, 나라에 대한 의만큼 이순신 장군을 향한 의를 지키고자 노력한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등자룡으로 변신한 허준호의 매력적인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김한민 감독은 "이순신 장군과 호의적인 관계를 이루었던 등자룡이라는 인물을 아우라만으로 완벽하게 표현했다"라며 세월이 지날수록 얼굴의 주름 하나에도 서사가 느껴진다는 평을 받는 허준호의 독보적인 존재감에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허준호 역시 "명나라를 대표하는 장수이기에 그 분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마음을 담아 임했고, 대본에 최대한 충실하게 인물의 서사를 풀어내고자 했다"며 평소 묵묵하게 연기해온 연기 장인 다운 캐릭터 해석을 전했다. 이처럼 그 누구보다 진심을 다한 허준호만의 입체적인 연기와 액션이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또한 영화 '모가디슈'에서 필사의 탈출을 함께 고민했던 동료로 만났던 배우 김윤석과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는 야전에서 평생을 지내온 장수로서 서로 이해하고 신뢰하는 동료로 재회해 또 한 번 강렬한 호흡을 선보인다.

나라의 운명을 바꾼 최후의 전투의 현장을 목격할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